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자배구 러시아 코치, 한국 향해 인종차별 '눈찢기 세리머니'

또 인종차별이 나왔다. 세르지오 부사토(53·이탈리아) 러시아 여자 배구대표팀 코치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행동인 '눈 찢기 세리머니'로 논란을 일으켰다.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러시아 여자 배구대표팀 부사토 코치. [사진 스포르트24 캡처]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러시아 여자 배구대표팀 부사토 코치. [사진 스포르트24 캡처]

 
한국은 지난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에서 2-3으로 역전패 했다. 1, 2세트를 이겼지만 3, 4, 5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아쉽게 고개 숙였다. 이날 지면서 한국은 조별리그 2승 1패로, 3승을 거둔 러시아에게 도쿄행 티켓을 내줬다. 
 
문제는 이날 러시아가 역전승을 거둔 다음이었다. 부사토 코치는 너무 기쁜 나머지 양 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했다. 러시아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24'는 6일 러시아 여자 배구대표팀 승리 소식을 전하며 "부사토 코치가 '작은 눈 세리머니'를 했다"고 전했다. 이는 눈이 작은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의미를 담은 행동이다. 
 
'눈찢기' 세리머니는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서 금지하고 있는 행동 중 하나다. 반면 국제배구연맹(FIVB)은 해당 세리머니에 대한 금지 조항을 따로 두고 있지 않다.
 
 
하지만 배구협회는 러시아 코치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공식적으로 항의하기로 했다. FIVB와 러시아배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항의하는 한편 해당 코치에 대한 징계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기로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