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시아의 백조 “젊은 관객들에 고전발레 아름다움 전하고파”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의 지난해 런던 '백조의 호수' 공연 장면.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이 초청돼 SPBT의 간판 스타 이리나 콜레스니코바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의 지난해 런던 '백조의 호수' 공연 장면.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이 초청돼 SPBT의 간판 스타 이리나 콜레스니코바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발레 ‘백조의 호수’라든가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라는 지명에 비해 이리나 콜레스니코바(39)라는 이름은 낯설 수 있다. 하지만 첫 서울 공연을 앞둔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시어터(SPBT)의 명성은 프리마 발레리나인 콜레스니코바와 떼려야 뗄 수 없다. 오죽하면 중국 베이징 등에선 ‘콜레스니코바 출연’을 앞세운 무명 러시아 발레단의 사기 공연이 벌어졌을까.

서울 오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시어터
'백조의 호수' 1인 2역 이리나 콜레스니코바
'장신' 무기로 대만 공연서 환상의 푸에테
마린스키 소속 김기민과도 찰떡 호흡 과시
"체력 위해 '매일 홍삼 먹어라' 조언 들어"

  
지난 3일 저녁 대만 타이베이 국가양청원(國家兩廳院, 국립극장) 대극장에서 열린 ‘백조의 호수’를 관람했다. ‘진짜’ 콜레스니코바와 SPBT의 아시아 투어였다. 2011년부터 거의 매년 정기 투어를 해온 대만에선 1200석 공연장이 꽉 찼을 뿐 아니라 사인회를 기다리는 수십m의 인간 띠가 대극장 외벽을 둘러쌌다. 다음날인 4일 인근 호텔에서 만난 콜레스니코바는 나흘 간 총 5회의 공연에도 지친 기색 없이 기자를 맞아줬다. 인터뷰 현장엔 남편이자 1994년 SPBT 창립자인 콘스탄틴 타치킨 대표가 함께 했다.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 수석 무용수 이리나 콜레스니코바.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 '백조의 호수'에서 오데트와 오딜 1인 2역으로 첫 서울 방문을 앞두고 있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 수석 무용수 이리나 콜레스니코바.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 '백조의 호수'에서 오데트와 오딜 1인 2역으로 첫 서울 방문을 앞두고 있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나흘 동안 ‘라 바야데르’와 ‘백조의 호수’를 연속 공연했다. 체력 관리가 힘들었을 텐데.

“지난해 런던 공연 땐 11일간 아홉 번 무대에 섰다(웃음). 이런 투어에 적응된 데다 객석의 호응에 힘을 얻는 게 크다. 러시아어로 “오이처럼 상쾌하다”는 표현이 있는데 커튼콜 땐 그런 걸 느낀다. 짧은 기간 동안 최대한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을 뿐 아니라 내 이름이 걸린 공연이니까 욕심이 난다.“

 

'백조의 호수' 주역만 1000회 이상 무대

마법에 걸린 오데트 공주와 흑조 오딜을 동시에 연기하는 콜레스니코바는 ‘군계일학’이라는 표현대로였다. 170㎝가 넘는 장신에서 뿜어나오는 에너지와 20년 가까운 무대 경험, 풍부하고 고혹적인 표정 연기 등으로 객석을 빨아들였다. 특히 2막 왕궁 무도회에서 팽이 같은 32회전 푸에테(턴 동작)와 지크프리트 왕자를 유혹하는 파드되(2인무)는 "세계 최고의 테크니션"(타치킨 대표)이라는 자체 평가에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최고 기량의 무용수라 해도 인간이다. 이날 콜레스니코바는 무도회 때 왕자에게 접근하는 장면에서 발이 미끄러져 엉덩방아를 찧는 흔치 않는 실수를 했다. 하지만 바로 몸을 일으킨 뒤 뇌쇄적인 눈빛을 이어가며 연기를 마무리해 열화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큰 무대를 숱하게 경험해본 베테랑만이 보일 수 있는 노련함이었다.  
 
콜레스니코바는 한쪽 다리를 접은 채 턴하는 동작에서 일반적으로 한번에 2~3회 도는 걸 최대 4회까지 돌 정도로 균형감이 완벽하다. 그는 “늘 되는 건 아니고 조명, 음악 등 모든 상황이 맞아 떨어질 때 도전하는데 오늘(4일) 잘 됐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춤을 추다보니 그런 기술 적용이 가능하다. 한번 도전해볼까 싶은 생각이 드는 날이 있다”며 웃었다.
 
이리나 콜레스니코바가 '백조의 호수'에서 흑조 오딜로서 고혹적인 표정과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그가 간판스타로 활약하는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는 오는 8월 말 서울 공연을 한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이리나 콜레스니코바가 '백조의 호수'에서 흑조 오딜로서 고혹적인 표정과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그가 간판스타로 활약하는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SPBT)는 오는 8월 말 서울 공연을 한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SPBT는 1994년 설립된 ‘젊은’ 클래식 발레단이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시와는 공식 관계가 없고 상설 전용극장도 없다. 볼쇼이나 마린스키와 달리 100% 민간 자본의 힘으로 운영되는 ‘투어 전문 발레단’이다. 연간 최대 250회 순회공연을 하는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와 서울 등 5개 도시는 올해가 첫 투어다. ‘지젤’ ‘로미오와 줄리엣’ ‘잠자는 숲 속의 미녀’ 등 고전 레퍼터리로 주로 승부한다. 특히 2001년 입단한 콜레스니코바는 ‘백조의 호수’의 1인 2역으로만 1000회 이상 무대에 선 SPBT의 간판 스타다.
 
 빅시어터 소속이 아니라 아쉬움도 있겠다.

“아무래도 레퍼토리의 제한이 있다. 컨템퍼러리 안무도 해보고 싶은데 (늘 하는 것에) 갇혀 있는 느낌이랄까. 그래도 젊은 시절부터 많은 기회를 얻은 것은 행운이다. 한때 러시아 국립무용단 소속이었던 적도 있지만 그땐 메인 무용수에 밀려 기회를 얻기가 힘들었다. 여기 왔을 때 예술감독이 ‘네가 일을 사랑하면 무대에 서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 실제 그렇게 됐다. 세계 여러 곳을 누비며 순회공연 하는 것도 즐겁다.”

 

"김기민과 조율된 바이올린처럼 잘 맞아"

이번 대만 공연은 특히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인 김기민이 합류해 ‘라 바야데르’에서 호흡을 맞췄다. 지난해 ‘백조의 호수’ 런던 공연 등 이미 여러 차례 파트너로 만난 김기민 얘기가 나오자 콜레스니코바는 눈을 빛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우린 잘 조율된 바이올린 같다고나 할까. 연기할 때 감정적으로 합이 맞는 게 느껴진다. 좋은 노래를 반복해서 듣고 싶은 것처럼 듀엣 무대를 계속 하고 싶은 감정이 들게 한 배우는 처음이다. 언젠가 한국에서 기민과 함께 ‘라 바야데르’ 같은 작품을 공연할 수 있길 바란다.”

 
이번 내한과 관련해서 김기민이 어떤 조언을 해줬나. 

“(웃음) 홍삼을 먹으라고 했다, 하루 두 번. 그리고 ‘한국 관객들은 진실하니까 공연이 마음에 들면 따뜻하게 맞아줄 거다’라고 하더라. 사실 2005년 대구(국제무용제)에서 ‘지젤’ 공연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도 최대한 도와주려 한 한국인들 인상이 따뜻하게 남아 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시어터(SPBT) ‘백조의 호수’ 주역 이리나 콜레스니코바는 한국 출신의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과도 호흡을 맞춰 아름다운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시어터(SPBT) ‘백조의 호수’ 주역 이리나 콜레스니코바는 한국 출신의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과도 호흡을 맞춰 아름다운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SPBT의 ‘백조의 호수’는 마리우스 프티파가 안무한 '마린스키 버전'을 따르되 마지막엔 왕자가 악마의 날개를 찢고 오데트와 결합하는 해피엔딩을 택한다. 전체적으로 러시아 발레 특유의 '칼군무'보다는 개인기에 의존하는 편. 화려하고 세련된 의상도 눈요기거리다. 타치킨 대표는 “무대 세트도 마린스키와 다를 바 없다. 그럼에도 가격이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게 우리 공연의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지난해 볼쇼이 발레단 내한공연의 절반 수준이다.
 
이는 “비대한 행정 인력을 줄이고 공연 본질에만 집중한 결과”라고 타치킨 대표는 설명했다. 
 
“처음부터 독립적이고 대중적인 극단을 꿈꾸었다. 젊은 관객들로부터 ‘발레를 처음 접했는데 너무 고맙다’ 등 메시지를 받을 때 보람을 느낀다. 25년 전 처음 투어 전문 발레단을 만들었을 때 정부 지원도 없이 힘들 거란 얘기를 들었지만 여태 공연을 해옴으로써 가능하단 걸 증명했다.”(타치킨 대표)
 
콜레스니코바는 5세 딸 아이를 둔 '엄마 발레리나'다. 최근엔 바가노바 발레학교 아카데미에서 지도자 학위를 땄을 정도로 ‘일 욕심’이 많다. 
 

“매일 버릇처럼 내 몸 상태가 어떤지 살피죠. 발레는 내 직업이자 일상이고 인생이예요.무용, 육아, 공부 다 하기 힘들긴 해도 최대한 오랫동안 춤추고 싶은 게 소망이에요. 이번 내한이 잘 돼서 또 다른 레퍼터리로 만나길 바래요.” 

한국 공연은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28일부터 9월 1일까지다.
 
 타이베이=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