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세리도 했다는데…주타누간 자매 공동묘지 달렸다

주타누간 자매 이야기를 그린 영화‘ 두 자매 만들기’ 포스터. [사진 트랜스포메이션 필름]

주타누간 자매 이야기를 그린 영화‘ 두 자매 만들기’ 포스터. [사진 트랜스포메이션 필름]

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태국의 박세리’ 아리야(24) 주타누간과 그의 언니 모리야(25)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두 자매 만들기(원제 ‘Making two sisters’)’가 이달 중순 태국에서 개봉된다. 최근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혹독한 성장기 그린 영화 곧 개봉
벙커서 혼절 등 학대 논란 소지도

아리야는 “내 얘기가 영화로 나온다니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자매의 아버지 솜본(66)이 딸들을 어떻게 골프 스타로 길렀는지가 주 내용이다. 자매의 성장 과정은 거의 알려지지 않았는데, 제작사 측에서 “어린이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설득해 입을 열었다.
 
영화에는 학대 논쟁으로 이어질 만한 부분도 있다. 자매는 어릴 때부터 학교 수업을 거의 받지 않았다. 다른 아이들이 공부할 때 자매만 가방을 메고 학교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나온다.  
 
아버지 솜본은 영화 속에서 이렇게 해명한다. “내가 아이들을 15년 동안 공부하게 해서 당신처럼 살게 할 것 같습니까. 공부 열심히 해서 졸업장 따고 일자리 구걸하고 살도록 할 것 같습니까.” 솜본은 태국 방콕 인근 골프장에서 프로샵을 운영했다.
 
솜본은 한밤에 어린 자매를 공동묘지에 데려가 스트레칭을 시킨 후 “50바퀴를 뛰어라. 요령 부리지 마라”고 지시한다. 솜본은 자매를 따라가며 “더 빨리, 더 빨리”라고 채근한다. 다리에 모래주머니를 단 자매가 지쳐 잠드는 장면도 나온다. 자매는 철봉에 매달리고, 훈련하다가 벙커에서 혼절하고, 너무나 힘들어 눈물을 흘리며 스윙한다. 가족 간의 갈등도 등장한다. 솜본은 현재 자매의 생모와 이혼한 상태다.
 
자매는 “세계 1위가 될 것”이라는 목표를 버리지 않는다. 결국 동생 아리야가 2016년 LPGA 투어에서 첫 우승 했고, 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타이틀도 차지했다. 그리고 세계 1위에 올라 조국의 영웅이 됐다. 모리야는 LPGA 신인왕을 거쳐 지난해 첫 우승 했다.
 
주타누간 자매 이야기는 박세리 성장 스토리를 연상시킨다.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씨는 1998년 딸이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자 뉴욕타임스에 “세리 어릴 때 아무리 덥거나 추워도 훈련을 시켰다. 어떤 때는 머리에 고드름이 달린 상태로 훈련했다. 담력을 기르려고 공동묘지에 훈련 캠프를 차리고 밤늦게까지 혼자 훈련하게 했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이후 “무덤에서 훈련한 적이 없다. 와전된 얘기”라고 했다. 박세리는 1977년생, 모리야는 94년생, 아리야는 95년생이다. 묘지 훈련이 사실이든 아니든, 박세리 성공 스토리 때문에 한동안 골프 지망생 사이에선 묘지 훈련이 유행했다. 또 이런 훈련이 태국 전지훈련을 간 주니어 선수를 통해 현지에 전해졌을 수도 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