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상한 소음’에 빗발친 주민신고…범인은 짝짓기 열중한 고슴도치

고슴도치. [DPA=연합뉴스]

고슴도치. [DPA=연합뉴스]

한여름 밤 야생 고슴도치의 짝짓기 소리에 놀란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하는 사례가 잦아 독일 경찰들이 고역을 치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독일 언론 슈피겔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흥분하거나 괴로워하는 인간 목소리로 들릴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아우크스부르크의 경찰은 고슴도치가 내는 ‘수상한 소음’을 위급한 상황으로 오인한 신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 사례로 한 초등학교에서 수상한 소음이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사건을 소개했다. 보안등까지 작동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주변을 탐색해보니 소음의 주인공은 황당하게도 짝짓기 중인 야생 고슴도치 한 쌍이었다. 경찰관계자는 보고서에 “의심스러운 소음은 짝짓기 중이던 고슴도치 부부에게서 발생한 것 같다”고 결론냈다.
 
고슴도치 짝짓기 의식이 활발하게 벌어지는 기간은 4월에서 9월 초다. 뮌헨 루트비히 막시밀리안 대학 수의학과 전문가는 “고슴도치는 짝짓기를 하는 동안에 큰 소리로 으르렁거린다”며 “그중에서도 수컷은 가장 큰 소리를 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소리가 때때로 흥분하거나 괴로워하는 인간의 목소리로 사람들에게 들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슴도치는 매미, 개구리와 마찬가지로 야간에 소음을 발생하는 대표적인 동물이다. 조용하게 코를 킁킁거리는 소리부터 비명을 지르거나 으르렁대는 소리에 이르기까지 고슴도치는 다양한 종류의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