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국회에서 웃음기 싹 뺀 김현종 2차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순간도 얼굴 표정을 풀지 않았다. 이날 그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자리했다. 정 실장이 이날 새벽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 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주재하느라 출석이 늦어졌기 때문이다.

김현종 2차장은 이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나란히 자리에 앉았다. 시종일관 그는 굳은 표정이었다. 주위가 어떤 상황이든 그는 아랑곳하지 않은 채 무표정이었다.
아래는 이날 김현종 2차장의 표정들이다.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왼쪽부터)이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왼쪽부터)이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에 출석하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위). 김경록 기자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에 출석하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위). 김경록 기자

6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 김경록 기자

6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 김경록 기자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왼쪽)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김경록 기자

제1차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왼쪽)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김경록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앉아있다.김경록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앉아있다.김경록 기자

김현종 2차장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정 실장이 운영위에 출석하자 자리를 뒤쪽으로 옮겼다. 왼쪽은 정의용 실장. 김경록 기자

김현종 2차장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정 실장이 운영위에 출석하자 자리를 뒤쪽으로 옮겼다. 왼쪽은 정의용 실장. 김경록 기자

김현종 2차장이 유일하게 표정을 푼 것은 운영위에 참석하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인사 나눌 때의 짧은 순간이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이 6일 오전 국회 운영위에 참석하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인사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오른쪽)이 6일 오전 국회 운영위에 참석하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인사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한편 김현종 2차장은 이날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상황이 엄중하고 매우 빨리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튿날 일본 정부는 수교 이후 힘들게 쌓아온 근간을 흔드는 결정을 했다. 정부는 부당하고 무모한 조치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