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제 무너지냐 시간문제였던 광주 붕괴 클럽 복층 무대

2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C클럽 붕괴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었던 복층 구조물의 붕괴는 시간문제나 다름없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 결과가 나왔다. C클럽 업주들은 무자격자가 시공한 복층 구조물을 사고 당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맞아 늘어난 외국인 손님들의 전용 공간처럼 활용했다.
 

국과수, 광주 사고 클럽 붕괴 원인 감정보고서 전달
불법 증·개축 복층에 외국인 손님 올려보내
구청에 신고한 안전요원 6명도 전부 퇴사

 광주클럽안전사고수사본부는 6일 “C클럽 복층 구조물은 부실 시공돼 언제든지 붕괴 가능성이 있었다”는 내용이 담긴 국과수의 감정보고서를 공식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국과수, 소방당국 등과 함께 C클럽 사고현장에서 1차 합동 감식을 진행했다.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C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 현장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C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 현장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국과수 감식 '무자격 불법 증·개축' 뒷받침 

 
 경찰 조사에서 C클럽 전·현직 공동 대표들은 복층 구조물 증·개축을 자격이 없는 시공업자에게 맡긴 것으로 드러났었다. 광주 C클럽의 복층 구조물은 108㎡ 면적으로 광주 서구청에 신고됐지만 2015년 6~8월 45.9㎡가 무단 철거된 뒤 11자 형태의 구조물 26.04㎡가 불법 증축됐다. 2016년 11월에는 불법 증축된 면적에 상판을 덧대 29.59㎡를 더 불법 증축했다. 국과수의 감식 결과는 복층 구조물 붕괴의 원인이 '무자격자 불법 시공'에 있다는 경찰 조사를 뒷받침한다.
 

불법 증·개축 복층 구조물 외국인 손님 전용 공간 활용 

 
 사고 당시 C클럽 복층 구조물에는 광주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맞아 찾아온 외국인 손님들이 몰려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클럽 공동업주 3명으로부터 “내국인의 마찰을 피하려고 외국인 손님들을 복층으로 올려보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불법 증·개축한 복층 구조물을 외국인 손님들의 전용 공간으로 활용한 셈이다.
 
지난 27일 오전 2시39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한 클럽에서 복충 구조물이 무너져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클럽 내 손님들이 무너진 구조물을 손으로 떠받치고 있는 모습. [뉴스1]

지난 27일 오전 2시39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한 클럽에서 복충 구조물이 무너져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클럽 내 손님들이 무너진 구조물을 손으로 떠받치고 있는 모습. [뉴스1]

기둥 없는 복층 구조물… 무게 못 이기고 붕괴

 
 C클럽 복층 구조물은 하부를 지지하는 기둥 없이 천장에 연결된 형태다. 경찰은 29.53㎡에 외국인 30~40여명이 올라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곳이 붕괴한 원인도 외국인 손님들이 밀집된 공간에서 춤을 추자 무게를 이기지 못한 용접 부분이 떨어져 나갔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국과수는 C클럽 복층 구조물이 버틸 수 있는 하중까지 추가 확인해 불법 증·개축과 붕괴 사고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재차 확인할 예정이다.
 

C클럽 안전요원 無… 조례 안전기준도 안 지켜

 
 C클럽은 조례에서 정한 안전기준도 지키지 않았다. 광주 서구청의 ‘춤 허용조례’는 영업장 면적이 100㎡를 초과할 때마다 안전요원을 1명씩 배치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C클럽의 영업장 신고 면적은 504㎡다. C클럽은 2016년 7월 춤 허용업소로 지정받을 때 신고한 면적을 기준으로 안전요원 6명의 명단도 제출했었다. 경찰은 C클럽이 구청에 신고한 안전요원 6명이 모두 퇴사한 것으로 파악했다. 구청에 제출한 안전요원 6명의 명단이 사실인지도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르게 됐다.
 
 경찰은 국과수 감식, 압수 수색 등으로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C클럽 전·현직 공동대표와 시공업자 등 11명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변처리를 검토할 방침이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