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동 한복판에 '노재팬 배너'…중구청장 "日 관광객도 알아야"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서 중구청 관계자가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노(보이콧) 재팬' :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배너기를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서 중구청 관계자가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노(보이콧) 재팬' :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배너기를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서울 중구가 일본 보이콧을 알리는 이른바 ‘노 재팬’ 배너를 명동을 비롯한 지역 대표 관광지 등에 설치하겠다고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의 페이스북 등에는 이를 비판하는 네티즌 댓글이 이어졌고, 배너 설치 중단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배너 설치를 반대하는 이들은 한국을 찾은 일본 관광객들이 비판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특히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자발적으로 이뤄진 만큼 관이 주도하는 듯한 모양새는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사진 서양호 중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서양호 중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일자 서 구청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관군, 의병 따질 상황이 아니다. 왜 구청이 나서면 안 되냐. 일에는 다 때가 있는 법”이라는 글을 남겼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후 서 구청장은 오마이뉴스를 통해 인터넷상에서 벌어지는 논란을 다시 한번 언급했다.
 
그는 “아베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전까지는 정부는 외교적으로 접근하고, 시민은 불매운동한다는 식의 접근이 타당했다”면서도 “그러나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후에는 양상이 완전히 달라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선두에서 고군분투하는 마당에 관과 민을 나누는 것이 큰 의미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왜 이렇게 불편한 분위기가 생겼는지 생각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역사 문제로 인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우리 경제가 휘청이는 상황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이)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한국인들이 왜 이렇게 화가 났을까’도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그는 ‘아베 정부와 일본을 구별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의견도 타당하다. 노 재팬 배너를 처음 디자인한 시민도 일본인들을 반대한다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노 재팬’ 대신 ‘노 아베’로 해야 한다? 내 어머님 같은 분도 일본 총리 이름을 정확히 모르실 거다. 노 재팬 배너는 우리 국민이 복잡한 상황을 간명하게 만들어낸 결과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단은 79주년 맞는 8·15 광복절까지는 배너를 걸 생각”이라며 “그 이후 계획은 그때 상황을 봐서 다시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