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5관왕"…'벌새' 36회 예루살렘영화제 최우수장편데뷔작 영예[공식]


 
트로피를 또 하나 추가했다.
 
영화 '벌새(김보라 감독)'가 제36회 예루살렘국제영화제 최우수 장편 데뷔작 수상의 영예를 더하며 전세계 25관왕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오는 29일 개봉을 확정한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이자 2019년, 모든 게 궁금한 영화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관객상을 비롯해 44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집행위원회 특별상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다.
 
여기에 지난 달 25일 개막해 4일 폐막한 36회 예루살렘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 데뷔작이라는 영예를 또 안으며 전세계 25관왕을 달성했다. 
 
예루살렘국제영화제 측은 '벌새'에 대해 “지금까지, 올해 최고의 영화”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