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뷰티에 중국 1위 내준 K뷰티 "올 것이 왔다"

 

K뷰티가 위태롭다. 

글로벌 시장에서 '큰손'으로 꼽히는 중국 내 화장품 수출 1위 자리를 일본에 내줬다. 1분기 실적이 곤두박질 치고 순위도 3위까지 떨어지자 국내 화장품 업계도 바짝 긴장했다. K뷰티 전문가들은 "터질 게 터졌다. J뷰티의 추월은 예견됐던 일"이라며 "이번 기회에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5일 올 1분기 국제무역센터(ITC)가 조사한 중국 화장품 시장의 국가별 수입액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은 일본 화장품을 7억7000만 달러(약 9200억원)로 가장 많이 사들였다. 전통의 패션·뷰티 강국 프랑스는 7억3000만달러(8800억원)로 2위였다.

놀라운 건 한국이었다. 지난해 중국 화장품 수출 1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7억2000만달러(약 8600억원)로 3위에 그쳤다. 2015년 이후 K뷰티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던 J뷰티는 한국의 자리를 빼앗는데 성공했다.

비단 중국만의 일이 아니다. 중국 대륙의 유행을 이끌어 가는 홍콩에서도 J뷰티가 강세다.
 
ITC 조사에 따르면 홍콩은 올 1분기에 일본산 화장품을 3억5000만 달러(약 4200억원) 어치 사들이면서 1위를 J뷰티에 안겼다. 한국은 싱가포르산 화장품(2억6000만달러, 약 3100억원)에도 밀린 2억5000만 달러(약 3000억원)로 3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홍콩에서 2015년 이후 줄곧 1위를 지켜왔다.  

국내 화장품 업계는 "이러다 글로벌 뷰티 업계의 패권을 도로 일본에 내줄 수 있다"며 ITC의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측은 "일본이 어느새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며 "고급스럽고 고가의 이미지를 가진 J뷰티가 중저가 시장까지 잠식할 경우 K뷰티도 퇴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학계도 경종을 보냈다. 

김주덕 성신여자대학교 뷰티산업학과 교수는 "J뷰티 업계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근간으로 화장품 홍보·마케팅을 하면서 그동안 한국에 빼앗겼던 중국 시장을 다시 되찾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기초 연구에 많은 투자를 하고 공을 들이다 보니 제품력에 영향을 준다"며 "중국 소비자도 일본 화장품의 효능을 인지한 것"이라고 했다. 

이번 기회에 중저가 위주의 트렌디한 화장품 브랜드에 집중하던 분위기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은 전세계에서도 제조자개발생산(ODM)과 주문자위탁생산(OEM)이 발전한 나라로 손꼽힌다. 프랑스와 일본의 내로라하는 명품 화장품도 한국 OEM·ODM 업체에 제품 생산을 맡길 정도다. K뷰티 기업 중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애경 등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브랜드가 자체공장 없이 OEM·ODM사에 제품을 맡긴다.

한 중소 화장품 업체 대표는 "ODM 업체에 가면 단가, 컨셉트, 주요 타깃층에 맞춰 만들고 싶은 제품을 고르고 찍어낼 수 있다. 이렇게 제품을 구하기 쉽다 보니 화장품 사업 하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고 귀띔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등록 화장품 제조·판매업체수는 1만1834곳으로 5년 전 829곳 보다 10배 가량 늘었다. 많은 브랜드가 소수의 OEM·ODM 업체에 몰려들면서 제품은 상향평준화됐다. 아이디어와 컨셉트도 유행한다 싶으면 서로 비슷하게 맞춘다.

김 교수는 "컨셉트와 아이디어만 약간 바꿔서 OEM·ODM 업체에 모두 맡겨 제품을 생산하는 방식은 미래가 어둡다"며 "이런 방식은 중국도 얼마든지 따라잡을 수 있다. 최근 중국의 젊은 여성들은 비슷한 효과면 자국 제품을 쓰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비슷한 수준의 중저가 화장품에 기대면 안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살아남기 위해서는 고가일지라도 압도적인 품질의 화장품을 개발하고 수출해야 한다. '시세이도'와 '로레알' 등 글로벌 화장품 기업과 비교해 소홀한 기초연구도 양적·질적으로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역시 "K뷰티의 젊고 대중적이고, 빠른 특징을 살리면서도 프리미엄 화장품, 초프리미엄 제품 출시와 브랜딩을 선도적으로 시도해야 한다. 스킨케어 품목 외 색조 제품과 헤어케어 등 품목 다양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 화장품 업체 관계자는 "1분기 실적은 사실 올 것이 왔다는 느낌이다. 그동안 K뷰티의 수출과 매출에 허수가 많았는데 '잘 나간다'고 착각한 것이 사실"이라며 "그 사이 J뷰티는 막대한 기초연구 투자와 국제학회 논문 실적을 내며 기술력으로 승부를 걸었다. 한국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