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우·배우·작가 목소리로 ‘듣는’ 책 시대

배우 이제훈이 낭독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 이 오디오북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배우 이제훈이 낭독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 이 오디오북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책을 ‘듣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스마트폰과 인공지능(AI) 스피커폰의 보급으로 ‘오디오북(Audio book)’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오디오북은 음성을 넣어 만든 책으로 일명 ‘소리책’을 말한다.
 

디지털 오디오북 새로운 활기
스마트폰·AI스피커 등으로 이용
눈의 피로 없고 멀티태스킹 장점
종이책 대비 가격 경쟁력도 갖춰

지난 6월 나온 조정래의 신작  『천년의 질문』 은 종이책이 출간되기 보름 전 오디오북으로 소설이 먼저 공개됐다. 최근 나온 김진명의 장편소설  『직지』 역시 마찬가지였다.  『직지』 를 펴낸 쌤앤파커스의 정법안 편집인은 “최근 눈으로 글을 읽는 것에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오디오북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오디오북의 최대 장점은 ‘멀티 태스킹’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운전하거나 이동을 하고, 또 다른 일을 하면서도 편안하게 오디오북을 들을 수 있다. 최근 스마트폰이나 AI 스피커폰 등의 기술이 발달하면서 오디오북을 더 편리하게 들을 수 있는 환경이 된 것도 오디오북 시장 확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오디오북 『오 헨리 단편선』을 낭독한 배우 정해인. [사진 네이버오디오클립]

오디오북 『오 헨리 단편선』을 낭독한 배우 정해인. [사진 네이버오디오클립]

가격 면에서도 오디오북은 종이책과 비교해 저렴한 편이다. 예를 들어  『천년의 질문』 은 종이책이 1만4800원인데, 오디오북은 1만18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오디오북을 대여(90일) 형식으로 이용하면 가격이 5900원으로 더욱 낮아진다. 대여 형식으로 이용하면 8000원 정도인 전자책보다도 가격이 저렴한 것이다.
 
국내 오디오북 업체인 윌라의 이우진 홍보팀장은 “오디오북은 스마트폰 시대에 가장 적합한 독서 형태”라며 “영상과 오디오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소비하기 시작한 트렌드와 맞물려 오디오북 시장이 점점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자신의 책인  『살인자의 기억법』 을 오디오북으로 낭독한 김영하 작가는 “책은 지금은 눈으로 읽는 매체이지만 인류는 오랫동안 이야기를 귀로 들어왔다”며 “듣기 역시 독서의 다양한 방식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디오북은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먼저 시장이 발달해 있는 상황. 미국 오디오북출판협회(APA)따르면, 2018년 상반기 기준 미국에서 오디오북이 종이책 순수익 대비 10%를 차지했다. 또한 미국의 오디오북 시장은 매년 20%대 확대되며 엄청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쉽게 들을 수 있는 네이버오디오클립의 오디오북 서비스 화면. [사진 네이버오디오클립]

스마트폰으로 쉽게 들을 수 있는 네이버오디오클립의 오디오북 서비스 화면. [사진 네이버오디오클립]

현재 국내 오디오북 시장은 ‘네이버오디오클립’과 ‘윌라’가 이끌고 있다. 네이버오디오클립에 따르면, 오디오클립 사용자 수는 전년 대비 250% 성장했고, 재생 수는 전년 대비 200% 성장했다. 윌라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올해에 약 300% 이상 자체 서비스 이용시간이 증가했다.
 
시장 확대와 더불어 오디오클립의 콘텐트도 급증하는 추세다. 손서희 네이버오디오클립 홍보담당자는 “전체 클립 수가 전년 대비 500% 성장했고, 전체 채널 수는 전년 대비 250% 성장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오디오클립은 현재(7월 말 기준) 국내 31개 출판사와 제휴를 맺고 8700여 권의 오디오북을 만들었다. 현재까지 네이버오디오클립에서 오디오북을 경험한 누적 이용자는 10만 명이며 누적 판매량은 18만권에 달한다.
 
오디오북이 만들어지는 데는 성우뿐 아니라 소설가, 연기자 등 다양한 사람들이 녹음에 참여하고 있는데, 유명인사가 참여한 것이 인기가 높다. 네이버오디오클립에서는 배우 이제훈이 낭독한  『노르웨이의 숲』 , GOT7 진영이 낭독한  『어린왕자』 , 소설가 김영하가 직접 낭독한  『살인자의 기억법』  등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 밖에 여러 성우나 배우가 상황을 연기해 현장감을 살린 오디오북도 인기다. 최근엔 배우 김석훈·오만석·김학철·양준모 등 베테랑 연극 배우 10여 명이 낭독한 셰익스피어 4대 비극이 USB 형태의 오디오북(커뮤니케이션북스)으로 나왔다. 연출은 김석만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교수가, 녹음·음향은 대학로 음향 터줏대감 한철 감독이 맡았다.
 
출판계는 오디오북 시장 확대에 대체로 긍정적이다. 소비자가 책에 노출될 기회가 늘었다는 점에서다. 윌라 이우진 홍보팀장은 “윌라에서 가장 많이 받는 피드백은 오디오북을 접하면서 책을 많이 읽게 됐다는 것이었다”며 “확대되는 오디오북 시장이 침체한 출판 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상준 민음사 사장은 “달라지는 독서 환경을 반영해 오디오북 콘텐츠를 다양하게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 오디오북 시장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국내 오디오북 시장이 크게 성장하기 위해 넘어야 할 것들이 많다. 가장 큰 걸림돌은 양질의 콘텐트 부족이다. 제작 비용 때문에 상당수 오디오북이 완독형이 아닌 요약형으로 출시되는 것도 한계로 지적된다. 이희진 은행나무출판사 총괄이사는 “오디오북 제작비가 아직은 매우 높은 편”이라며 “이제 시장이 구축되어 가는 중이라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윌라 관계자는 “최근엔 출간 기획 단계부터 오디오북을 염두에 두고 작업하거나 베스트셀러를 오디오북으로 재출간하는 작업이 활발히 진행 중”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오디오북 콘텐츠 부족 문제는 자연히 해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