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절벽 야영·서각 공예"..이봉원X이만기, 독특한 취미 생활 공개 (냉부해)


'냉장고를 부탁해' 이봉원과 이만기가 남다른 취미를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봉원과 이만기가 '철없는 남편' 특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봉원은 "해발 900m인 요세미티 절벽에서 야영을 계획 중"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독특한 경험을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남들이 안하는 걸 해보고 싶다"며 자랑스러워했다. 이어 "아내인 박미선에겐 비행기 표 끊고 출발 하루 이틀 전에 얘기할 계획이다"라며 "예전에 히말라야 등반 하러 갔을 때에도 이틀 전에 통보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카이다이빙도 버킷리스트 중 하나라고 밝힌 그는 "(아내가) 처음엔 크게 반대했는데 보험을 여러 개 들어놨다고 하니 OK 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만기의 남다른 취미도 공개됐다. 서각 공예를 십 년 정도 취미생활로 하고 있다는 그는 "500만 원에 작품이 팔린 적도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노후에 세상과 소통할 방법은 결국 예술이라는 생각에 (서각 공예를) 시작했다. 서각 하다 보면 수행이 많이 된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MC 안정환이 "그런데 왜 그렇게 화가 많으시냐"고 묻자 이만기는 "이 정도면 수행 많이 한 거다. 예전엔 화가 더 심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