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토야마 전 총리 “사과는 피해자가 좋다고 할 때까지 하는 것”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뉴스1]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뉴스1]

일본 내 대표적 지한파 인사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아베 내각의 경제도발과 관련해 “빨리 취소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5일 송완범 고려대 교수 등에 따르면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서울 원아시아 컨벤션’에서 “백색국가 제외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일본인이 많은 것을 잊지 말아달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토야마 전 총리는 “사과는 피해자가 좋다고 할 때까지 계속해야 하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특히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의 개인 청구권이 소멸됐다는 주장에 대해 “1991년 당시 일본 외무성 야나이조약국장이 한일 청구권 협정이 체결됐어도 개인 간 문제는 끝난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면서 “강제징용 문제를 부정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 교수는 하토야마 전 총리가 “이 같은 문제를 넘어 한일관계를 진전해야 한다는 바람을 전해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고 행사 분위기를 전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09년 9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제93대 일본 총리를 지냈다. 아베 총리가 속한 자민당과 대척점에 선 민주당 소속인 하토야마 전 총리는 재직 시절 일제 만행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행보를 보였다.
 
특히 총리 퇴임 후에도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도 높게 비판했고,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의 실체를 인정하고 보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서울 서대문형무소를 방문해 추모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진심으로 사죄한 일화도 널리 알려져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