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하인드 뉴스] 홍준표 "일본이 제재 나서면 '퍼펙트 스톰' 온다"



[앵커]



비하인드 뉴스를 시작하겠습니다. 박성태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세요. 첫 번째 키워드를 열죠.



# 홍준표의 퍼펙트 스톰?



[기자]



첫 키워드는 < 홍준표의 퍼펙트 스톰? > 으로 잡았습니다.



[앵커]



퍼펙트 스톰?



[기자]



홍준표 전 대표가 오늘(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잠깐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금융시장이 좀 혼란스러웠는데요.



"증시가 폭락하고 환율이 급등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일본이 경제제재에 나서면 한국은 퍼펙트 스톰이 온다, 유튜브를 통해 이미 1월부터 경고했다"라고 얘기했습니다.



퍼펙트스톰은 원래 작아 보이던 두 태풍이 만나면 대형 폭풍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라는 기상학에서 나온 얘기인데요.



경제학에서는 크고 작은 태풍이 겹치면서 대형 경제위기가 올 수 있다는 말로 해석이 되고 있습니다.



물론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가 이 크고 작은 일 중에 하나일 수는 있지만 마치 오늘 금융시장 혼란이 순전히 한일 갈등 때문에 왔다라고 오해 될 수도 있습니다.



[앵커]



앞서도 봤지만 이제 세계 주요 증시가 크게 다 떨어지기는 했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잠깐 보면 일단 코스피지수는 2.5% 이상 급락, 폭락을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는 바와 같이 홍콩의 항셍지수, 중국의 주요 은행, 기업들이 상장돼 있는 곳인데요.



2.8% 이상 떨어졌고요.



일본의 닛케이지수도 2% 가까이, 상해종합주가지수도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아시아 주요 증시가 거의 다 폭락을 했는데요.



이는 사실 미국과 중국의 관세를 통한 무역 분쟁 때문이다라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해석입니다.



한·일 갈등이 주요 원인인 것은 아니고요.



그래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심리가 나빠졌다 했는데 물론 코스닥지수는 7% 이상 큰 폭으로 폭락을 한 바 있지만 이는 최근 한 바이오회사의 신약개발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게 작용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오늘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조금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데 이는 외국인들이 주로 주식을 팔았기 때문입니다.



외국인 순매도가 상당히 높았고요.



3000억 원 이상 팔았는데 이는 원달러환율이 우리나라가 오를 것이다, 이 말은 좀 어렵지만 이제 원화가치가 더 떨어질 것이다라는 전망 때문인데요.



원화가치가 더 떨어지면 주가가 그대로 있어도 외국인 투자자들이 나중에 달러로 다시 바꾸면 실질적으로는 가치가 떨어진 것이 되기 때문에 미리 주식을 팔아치운 때문이다라는 분석입니다.



물론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일 간의 긴장 관계가 경제의 불안요소가 될 수 있는 건 맞지만 이를 지나치게 확대 해석하는 것은 무리다라는 지적인데요.



오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바로 이런 불안감을 조장하는 것이 일본 아베 정부가 노리는 바다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앵커]



두 번째 키워드를 보죠.



# 가시려면, 혼자…



[기자]



두 번째 키워드는 < 가시려면, 혼자… > 로 잡았습니다.



[앵커]



어디를 가시려면 혼자 갑니까?



[기자]



자유한국당에 갈 테면 혼자 가시라라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서 주장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 유승민 의원이 전 혁신위원장에게 "손 대표 퇴진이 가장 우선과제다"라고 말했다고 하면서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서 한국당으로 갈 터면 혼자 가라라고 얘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행여라도 바른미래당을 자유한국당에 갖다 바치려는 분들이 있다면 일찌감치 포기하십시오…자유한국당으로 가시려면 혼자 가시지.]



[앵커]



굉장히 격앙된 그런 목소리네요.



[기자]



평소 언행에 비춰서도 감정적으로 많이 화가 난 분위기인데요.



그러나 유승민 의원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오후에 바로 반박 보도자료를 내고요.



손학규 대표가 사과하라고 주장을 했습니다.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이준석 최고위원은 과거 전 혁신위원장의 녹취록까지 공개를 했는데요.



사실은 우리가 손 대표를 나가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손 대표를 옹호하는 것처럼 보였던 혁신위원장도 손학규로 총선을 치를 생각이 추호도 없어요라고 그쪽 사람들이 다 얘기하더라라는 말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 대외적인 일본 수출 제한 조치 등 여러 일 때문에 어수선한데 바른미래당은 당 내분이 더 어수선한 모습입니다.



[앵커]



세 번째 키워드를 보죠.



# 너무 나간 시뮬레이션



[기자]



세 번째 키워드는 < 너무 나간 시뮬레이션 > 으로 잡았습니다.



[앵커]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지난 3일 한기총의 전광훈 목사가 부산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집회를 열었는데 여기서 주장한 바는 군번 가진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1100만 명인데 청와대 앞으로 다 와라.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주장하자, 촉구하자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는데요.



일단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전광훈/목사 (지난 3일 / 화면출처: 유튜브 '자유정의TV') : 이것을 아베가 만들었다고 자꾸 뒤집어씌우는데 야, 이 거짓말쟁이야. 그래서 결국은 일본하고 맞짱 뜨려고 왜 하느냐…]



한·일 갈등을 아베 총리가 만든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정부가 만들었다라는 주장인데요.



하지만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정부는 미국의 현상유지 제안 이른바 스탠드스틸을 받아들이려고 했는데 일본 정부는 그런 제안이 온 적도 없다 거부한 바 있습니다.



역시 가짜뉴스입니다.



[앵커]



한동안 뉴스에 안 나와서 몰랐는데 아직도 이렇게 얘기들을 하고 다니는군요.



[기자]



굳이 꼭 전해야 되나 싶지만 혹 하는 분들도 계실까 봐 뉴스를 준비를 했는데요.



전 목사는 심지어 두 나라의 전쟁을 시뮬레이션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이 얘기도 잠깐 들어보겠습니다.



[전광훈/목사 (지난 3일 / 화면출처: 유튜브 '자유정의TV') : 그래서 일본하고 한국하고 전쟁을 한 번 시켜봤어요, 시뮬레이션으로… 제일 먼저 함대전쟁을 하더라고요. 함대전쟁을 시켰더니 한국이 미안하지만 2시간 안에 박살 난 거야. 한국이 2시간 안에…]



대체 시뮬레이션을 어떻게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앵커]



다 듣고 있어야 되는지 모르겠네요. 아무튼간에.



[기자]



전쟁 위협을 잠재적으로 고조시켜서 일본의 군대를 만들자는 것이 아베 일본 총리의 전략이라고 오래전부터 분석해 왔습니다.



저런 식으로 전쟁 시뮬레이션을 하고 전쟁 위험을 고조시키는 것이야말로 아베 총리의 전략에 그대로 들어맞는 것입니다.

JTBC 핫클릭

아시아 증시 곤두박질…미·중 환율전쟁으로 번지나 코스닥 7%↓, 한때'사이드카' 발동…한·중·일 동시 급락 손학규 "한국당 가려거든 혼자 가라"…유승민, 사과 요구 한기총, 전광훈 고발 방침…후원금 횡령·사기 의혹 [앵커브리핑] '무너진 교회를 일으켜 세우는 것이 우선이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