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마리 새처럼…'플라잉맨', 비행보드로 35㎞ 바다 건너다



[앵커]



프랑스의 한 발명가가 자신이 발명한 소형 비행보드를 타고 영국 해협을 건너는 데 성공했습니다. 공상과학 영화에나 나올 법한 원반에 몸을 싣고 35km나 되는 바다를 최고 시속 170km의 속도로 22분 동안 날아갔습니다.



[기자]



뿌연 흙먼지를 일으키며 날아올라

한 마리 새처럼 숲을 지나 하늘 높이

영국해협 위를 시속 170km로 날다

열과 진동으로 심한 고통을 느끼기도



[프랑키 자파타/발명가 : 여러분은 다리에 통증을 느낄 것입니다. 근육이 타는 느낌입니다. 보드가 발에 붙어 있어서 온몸이 바람의 저항을 받습니다. ]



프랑스를 떠나 22분 만에 영국 도착

성공을 자축하듯 여유 있는 모습도



[프랑키 자파타/발명가 : 매우 기쁩니다. 가족들, 친구들, 나의 팀과 함께 행복합니다. 인생의 가장 멋진 순간입니다. 이제야 좀 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형 엔진 45개 사용…연료는 등유

개인 이동수단으로 쓰일 날 올까



(영상그래픽 : 박경민)

JTBC 핫클릭

7위에서 1위로…31세 수영 여제 '200m 역전드라마' 드레슬, 자유형 100m 2연패…'경영 첫 3관왕' 달성 '호날두 결장' 소송으로 이어지나…1300여명 "참여 의사" 미국, 광주세계수영 여자 혼계영 400m 세계신기록 정현, 5개월 만에 복귀전 승리…청두 챌린저 16강행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