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국민에 돌려준다"던 거제 저도, 9월 개방 절차 들어가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30일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30일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거제시 저도를 방문해 이곳을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힌 뒤 거제시가 본격적인 개방 준비에 들어갔다.  
 

거제시, 조만간 유람선사 선정 공모 등 개방 절차 착수
곳곳에 관광 안내 표지판 설치하고, 관광해설사 교육도

지난 4일 거제시 등에 따르면 시는 다음 달로 예정된 저도 시범 개방을 앞두고 섬 탐방 등 개방에 필요한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거제시는 우선 유람선사 선정을 위한 공모 절차에 나선다. 대통령 별장과 군 시설이 있는 저도는 현재까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었다. 그래서 저도와 육지를 오가는 정기 배편이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거제시는 이른 시일 내에 저도를 오갈 유람선 운항 사업자를 정할 방침이다.  
 
또 거제시 곳곳에 저도와 관련된 관광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관광해설사와 안내 요원도 선발해 교육하는 절차도 밟는다. 거제시 관계자는 “기존에 저도 주위를 운항하는 선사 등도 있어 유람 선사 선정까지는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9월 중순으로 예정된 저도 개방 시기에 맞춰 차질 없이 탐방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저도를 찾은 문 대통령은  “저도를 국민에게 완전히 개방하고, 군사 시설 보호장치와 유람선 선착장 등이 갖춰질 때까지는 시범 개방하다가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개방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제시와 경남도가 잘 활용해서 이곳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특히 남해안 해안관광 중심으로 활용했으면 좋겠다”며 “저도 국민께 (저도를) 돌려드리겠다는 지난번 대선 공약을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지난달 30일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를 거닐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지난달 30일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를 거닐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오는 9월 개방하는 공간은 대통령 별장과 군사 시설을 뺀 산책로와 전망대, 모래 해변 등이다. 월요일과 목요일을 뺀 주 5일, 하루 두 차례 탐방객 600명이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저도를 둘러볼 수 있다. 아직 정확한 개방 날짜는 나오지 않았지만, 거제시는 9월 중순 이후 개방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와 가까운 장목면 유호리에 있는 저도(43만8840㎡)는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과 직선거리로 21㎞ 정도 떨어져 있다. 부산 가덕도에서 거제시 방향으로 거가대교를 따라가다 보면 해저터널에 이어 작은 섬을 관통하는 터널이 나오는데 그곳이 저도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섬 모양이 돼지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섬 전체에 해송·동백군락 등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9홀 규모의 골프장과 길이 200여m의 백사장, 300㎡ 크기의 대통령 별장이 있다.      
 
저도는 1954년부터 이승만 대통령의 하계 휴양지로 사용되다 72년 대통령 휴양지로 공식 지정됐다. 90년대 후반까지 대통령 휴양지로 지정·해제가 반복되다 이명박 정부 때 다시 지정됐다. 대통령 휴양지여서 바다의 청와대인 ‘청해대’로도 불린다. 소유권과 관리권은 국방부가 갖고 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은 거의 매년 저도를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저도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