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곡 모티브"..핫펠트 예은, 전 남자친구 실제 문자 공개

가수 핫펠트(예은)가 신곡 'Happy Now(해피 나우)'의 모티브가 됐던 전 남자친구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핫펠트는 4일 자신의 SNS에 "'해피 나우(Happy Now)'의 모티브가 됐던 문자를 공개합니다. 행복하겠지만 더더욱 행복하시고 어떤 씨앗이든 반드시 열매 맺는 삶 사시기를 기원합니다. im #happynow"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핫펠트가 과거 전 남자친구로부터 받았던 문자 메시지 캡처본. 메시지에는 "이렇게 내가 잠수 탄 건 정말 사과하고 싶어. 사람 사이에 절대 하면 안 되는 행동인데 일방적으로 이런 행동한 건 정말 미안해. 믿을진 모르겠지만 중간에 걱정도 많이 되고 했는데, 어디서부터 다시 얘기를 해야 할지 몰랐어. 정말 말도 안 되는 핑계지만 그랬어. 네가 보낸 카톡들 보면서 차라리 욕을 하지라는 생각도 들었고, 너한테 착한 척은 다 하고 다른 남자들보다 더 나쁜 짓을 해서 더 미안했어"라는 사과의 글이 담겼다.

이어 "나도 만나는 동안 항상 진심이었어. 네가 진짜로 나 때문이 아니어도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어. 진심으로 내가 생각하는 걸 글이나 말로 다 표현하는 게 부족해서 내 마음을 다 전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서 만나는 동안에도 그게 아쉬웠고, 지금도 그러지 못해서 답답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도 네가 생각하는 그런 똑같은 남자들 속으로 들어가지만, 내 진심과 다르게 행동했던 적은 없어. 어떻게 끝을 내야 할진 모르겠지만, 제대로 사과부터 하고 싶고 미안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핫펠트는 지난 4월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연애담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핫펠트는 "최근 연애가 안 좋게 끝났다. 전 남자친구가 잠수를 탔다. 잠수 이별을 경험 삼아 현재 '해피 나우'라는 곡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핫펠트는 지난 1일 아메바컬쳐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 두 번째 주자로 신곡 'Happy Now(해피 나우)'를 발매했다. 상대방이 절대 행복하지 않기를 바라는 직설적이고 역설적인 가사를 담고 있으며 마마무 문별이 피처링을 맡았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