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이제 스무 분 남았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할머니가 4일 별세했다. 할머니가 별세하며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는 20명으로 줄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서울에 거주하던 위안부 피해자 A 할머니가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밝혔다. A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등의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세상을 떠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할머니는 A할머니까지 4명이다. 정의연은 “할머니가 아프고 고통스러운 기억 모두 잊고 편안하기를 바란다”고 추모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