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격렬해지는 홍콩 시위 현장…中정부건물에 물대포 첫 배치

홍콩 시위대가 홍콩 빅토리아공원 인근 도로에서 4일(현지시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홍콩 빅토리아공원 인근 도로에서 4일(현지시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에 있는 중국 중앙정부 건물 밖에 물대포가 배치되는 등 홍콩 시위가 갈수록 격렬해지고 있다. 홍콩 시위 현장에 물대포가 배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일(현지시간) 명보(明報)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홍콩에서는 정관오(將軍澳) 지역과 홍콩섬 서부 지역에서 각각 최소 수천 명이 참여한 가운데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렸다.
 
이날 정관오 지역 시위에서 홍콩 시민들은 ‘송환법 철폐하라’, ‘폭동 규정 철회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고 나와 행진하며 이 지역 경찰을 향해 계란 등을 던지며 항의했다. 홍콩 곳곳에는 집회가 끝난 후 경찰이 허가하지 않은 도심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홍콩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등을 사용하며 접근을 막았다. 하지만 시위대가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 건물 근처로 접근하자 경찰은 급기야 시위대 공격을 막기 위해 중련판 밖에 물대포를 배치했다. 
 
경찰은 홍콩 시위 현장에 물대포를 배치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남색 물감을 섞은 스프레이를 시위대에 뿌려 시위 참여자들을 색출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범죄인 인도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8월 첫 주말 시위가 벌어진 3일 중국의 국기인 오성홍기가 바닷물 위에 떠다니고 있다. 이 오성홍기는 부둣가 국기게양대에 걸려있던 것으로 이날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끌어내려 바다에 내던졌다.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8월 첫 주말 시위가 벌어진 3일 중국의 국기인 오성홍기가 바닷물 위에 떠다니고 있다. 이 오성홍기는 부둣가 국기게양대에 걸려있던 것으로 이날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끌어내려 바다에 내던졌다. [AP=연합뉴스]

한편 8월 들어 첫 주말 집회에서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홍콩 시위대가 바다에 빠뜨려 훼손한 것에 대해 중국 당국이 ‘악질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사무판공실 4일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지난 3일 일부 극단적인 과격 시위자가 국기 게양대에 걸린 중화인민공화국 국기를 끌어내려 바다에 던졌다”면서 “이는 ‘중화인민공화국 국기법’과 ‘홍콩 국기·국가 휘장 조례’를 심각히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는 국가와 민족 존엄을 공연히 침해하는 것”이라며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유린하고, 홍콩 교포와 중국 전 인민의 감정을 심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3일 오후 검은 복장을 한 시위 참가자 4명은 홍콩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빅토리아 항구의 부둣가 게양대에 걸려 있던 오성홍기를 끌어내려 바다에 내던졌다. 이때 한 시위 참가자는 “홍콩 독립”이라고 깃발을 들고 게양대 옆에 서 있기까지 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4일 오성홍기를 훼손한 시위대를 향해 “국가 주권에 도전”, “이성을 잃고 미쳐 날뛰는 일부 폭도” 등으로 강력히 비판했다.  
 
홍콩 시위대가 4일(현지시간) 홍콩 코즈웨이 만에서 도로를 차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4일(현지시간) 홍콩 코즈웨이 만에서 도로를 차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에서 한국인 1명이 홍콩 경찰에 체포되는 일도 발생했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홍콩 몽콕(旺角) 지역에서 20대 한국인 A씨가 체포돼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았으며 주홍콩 한국총영사관 영사는 A씨와 면회를 했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 관계자는 “현지 경찰은 A씨가 단순히 시위를 지켜봤는지, 아니면 시위에 적극 참여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홍콩 경찰에 사실관계에 기초해 공정한 수사를 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시위대에 발사된 최루탄 속에서 전경 한 명이 걸어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시위대에 발사된 최루탄 속에서 전경 한 명이 걸어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