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수 감독 "윤성환 베테랑 투구, 야수 집중력 돋보여"

사진=삼성 제공

사진=삼성 제공

삼성이 '베테랑 투수' 윤성환(38)의 호투와 호수비 속에 3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2-1, 한 점차 짜릿한 승리를 올렸다. 7월 31일부터 이어진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난 삼성은 동시에 LG전 최근 3연패, 원정 6연패에서 탈출했다.

선발투수 윤성환이 승리를 이끌었다. 7이닝 동안 7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시즌 7승(6패)째를 올렸다. LG전 2연패와 잠실구장 3연패에서 벗어났다. 역대 11번째로 9년 연속 100이닝 투구를 달성한 이날 시즌 두 번째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다.
타선은 2회 선두타자 맥 윌리엄슨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2사 3루에서 김민수의 1타점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삼성은 2회 무사 1, 2루에서 유강남의 내야 땅볼 때 5-4-3으로 이어지는 역대 72번째 삼중살로 위기를 넘어갔다. 

삼성은 1-1로 맞선 6회 선두타자 이학주가 안타로 출루한 뒤 상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고, 러프의 외야 뜬공 때 3루에 도달했다. 이어 이원석의 좌익수 방면 깊숙한 희생플라이 때 이원석이 홈을 밟아 2-1로 앞서 갔고, 이는 결승점이 됐다.

8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한 삼성은 장필준과 우규민이 이어 던져 무실점으로 막아 홀드와 세이브를 올렸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선발 윤성환이 베테랑답게 제구력으로 본인의 승리는 물론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반부 야수들의 수비 집중력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