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 속 도쿄서 'NO 아베' 집회…"수출 규제 중단하라"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4일 도쿄 도심에서 '반(反)아베' 시위에 나섰다.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6시까지 도쿄 신주쿠역 앞에선 화이트국가 리스트 배제 등과 관련해 한국과 대립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4일 오후 도쿄 신주쿠에 모여 반아베 시위를 열었다. 시위대가 'NO아베'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있다. 윤설영 기자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4일 오후 도쿄 신주쿠에 모여 반아베 시위를 열었다. 시위대가 'NO아베'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있다. 윤설영 기자

 

"무역 규제는 인기몰이 위한 정책"
'선거 위해 혐한 부추기지 마' 피켓도

이날 모인 200여 명의 집회 참가자들의 손에는 '선거를 위해 혐한을 부추기지 말라' '유력산업 파괴하는 아베는 한·일 공통의 적' '반파시즘, NO 아베' '아베는 그만둬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이 들려있었다.
 
이날 33도가 넘는 폭염을 뚫고 모인 참석자들은 "아베 정권의 외교적 폭주를 방치해선 안 된다"며 "일본 정부가 삼권분립을 무시하고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구하는 것은 민주국가로서 있어서는 안 되는 수치"라고 주장했다.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4일 오후 도쿄 신주쿠에서 반아베 집회를 열고 있다. 윤설영 기자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4일 오후 도쿄 신주쿠에서 반아베 집회를 열고 있다. 윤설영 기자

 
그러면서 "수출 규제는 일본 정부가 식민지배 피해자에 대해 아무런 반성도 하지 않고 성실함도 보이지 않는 증거가 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한국과의 무역갈등은 인기몰이를 위한 우매한 정책"이라며 "한·일 양국의 경제와 안보를 위험에 몰아넣는 수출 규제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