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시멘트 제조업체서 시멘트 원료에 파묻혀 작업자 1명 사망

4일 오전 10시32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시멘트 공장 창고에서 시멘트 원료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4일 오전 10시32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시멘트 공장 창고에서 시멘트 원료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인천 서구의 한 시멘트 제조업체에서 쌓아둔 시멘트 원료(슬래그)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50대 굴삭기 운전기사가 숨졌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4일 오전 10시32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시멘트 제조업체 슬래그 저장소에서 굴삭기 작업을 하던 A(52)씨가 슬래그 더미에 파묻혔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외부 용역업체 직원인 A씨는 14m 높이로 쌓인 시멘트 원료인 슬래그 평탄화 작업을 하다가 무너진 슬래그 더미에 굴삭기를 탄 채로 깔려 숨진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사고 발생 당시 혼자 일하고 있었으며 다른 기계를 운전하는 기사가 작업장에 잠시 왔다가 사고를 보고 119에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회사 관계자 등을 불러 A씨가 휴일에 혼자 일하게 된 경위와 안전 매뉴얼 등을 확인해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4일 인천 서구의 한 시멘트공장에 쌓아둔 슬래그 더미에 깔린 굴삭기 기사를 소방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4일 인천 서구의 한 시멘트공장에 쌓아둔 슬래그 더미에 깔린 굴삭기 기사를 소방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