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프란스시코, 6일 밤 남해안 상륙해 내륙 관통한다

천리안 위성으로 본 4일 오후 3시 40분 현재 태풍 프란시스코의 모습. 일본 남동쪽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접근 중이다. [기상청]

천리안 위성으로 본 4일 오후 3시 40분 현재 태풍 프란시스코의 모습. 일본 남동쪽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접근 중이다. [기상청]

한반도로 접근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6일 밤늦게 남해안에 상륙한 뒤 서울 인근까지 북상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기상청은 4일 태풍 '프란시스코'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1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2㎞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90헥토파스칼(hPa)이며,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24m(시속 86㎞)로 세력이 크지 않은 편이다.  
 
태풍은 오는 5일 밤에서 6일 새벽에 일본 규슈를 동에서 서로 관통하겠다. 이후 6일 낮에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밤사이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후 육상을 따라 북상을 계속하겠고, 7일 오후에는 서울 동쪽 부근까지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은 내륙을 관통하는 과정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꾸겠고, 중부지방을 지나 강원도 고성 인근에서 7일 밤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오후부터 강한 비·바람 

태풍‘프란시스코’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프란시스코’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특히, 태풍이 일본 규슈를 지나는 5일 오후에는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29m에 이를 정도로 강도가 강해지겠다. 하지만,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6일 밤에는 중심 풍속이 초당 24m로 다시 약화하겠다. 또, 수도권을 지나는 7일 밤에는 초속 20m 수준으로 더 약해지겠다. 
 
하지만, 태풍이 약화한다 하더라도 초속 20~30m의 강한 바람을 동반하는 만큼 태풍이 지나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물론 수도권 등 중부지방도 곳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6일 오후부터는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태풍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7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태풍이 지나가는 지역에는 많은 비와 함께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이번 태풍은 일본과 남해안의 지면 마찰과 부근의 낮은 바다 온도로 인해 강도가 다소 약해질 가능성이 있으나 소형태풍을 유지하며 상륙하니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