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美텍사스주 쇼핑몰서 발생한 총격사건에 한국민 피해 없다”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시의 월마트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장에서 21세 백인 남성 패트릭 크루시어스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시의 월마트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장에서 21세 백인 남성 패트릭 크루시어스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FP=연합뉴스]

 
외교부는 4일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시의 대형 쇼핑몰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 한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주휴스턴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현지 한인회 및 영사협력원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파악했다”며 “현재까지 접수되거나 파악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홈페이지 등에 사건 상황 전파 및 신변안전 유의 공지를 게재하는 등 우리 국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말인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의 국경도시인 엘패소의 월마트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 용의자로 댈러스 출신의 21세 백인 남성 패트릭 크루셔스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그는 온라인상에 이번 범행을 예고하는 성명서를 게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