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보복에 분주한 일요일…정부 “자금·세제·규제 패키지 지원”

일본 정부가 2일 각의에서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대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와 업계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일 반도체ㆍ디스플레이ㆍ자동차 등 업종별 단체 대표들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업종별 영향 및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대책이 논의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마련된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마련된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에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성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소재‧부품‧장비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 간의 원활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내 공급망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모든 지원책을 패키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시장진입 장벽 등으로 충분히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측면도 있었다”며 “협력 모델 성공을 위해서는 수요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성 장관은 “정부는 비상한 각오 하에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도록 할 것”이라며 “업종별 협회가 기업들의 애로를 수렴하고 정부에 전달하는 충실한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김철영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을 비롯해 정밀화학산업진흥회·한국철강협회 등 11개 업종별 단체 대표와 최남호 제조산업정책관 등 정부 측 인사가 참여했다.
 
한편 산업부는 2일 추가경정예산안 통과가 확정됨에 따라 소재·부품·장비사업 자립화 등을 위해 총 32개 사업에 4935억원의 예산을 집행하기로 했다. 이 중 1773억원이 일본 등 해외 의존도가 높은 부품 소재의 연구개발(R&D)·실증테스트·사업화 등 5개 분야에 투입된다.
 
구체적으로는 디스플레이 소재 기업의 제품 성능평가·실증에 350억원, 기계산업 핵심기술 개발에 320억원, 소재·부품 기술개발 기반 구축에 400억원이 편성됐다. 또 대일(對日) 수입 비중이 커 조속한 기술개발이 필요한 소재부품 기술개발에 650억원,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프로젝트에 53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