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예술제 소녀상 철거 파문···아사히·도쿄신문 1면에 비판

4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있다.   [연합뉴스]

4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있다. [연합뉴스]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이 철거된 데 대해 4일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 등 일부 일본 언론이 정치인들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지난 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 항의가 쇄도한다는 이유를 들어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 중단을 통보했다. 
 
전시는 지난 1일 개막 후 일본 정부 인사들의 압력과 우익 세력의 집단 항의를 받았다. 항의 전화와 이메일은 14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도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며 전시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아사히는 "(전시 중단의) 직접적 원인이 됐다는 비열한 협박성 전화 행위는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숨을 죽이고 지켜보던 사람들에게 찬반이 있겠지만, '표현의 자유'에 대해 생각했을 것이다. 그 기회가 닫혀버리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4일자 아사히신문(오른쪽)과 도쿄신문. [연합뉴스]

4일자 아사히신문(오른쪽)과 도쿄신문. [연합뉴스]

도쿄신문도 이날 1면에 소녀상 전시 중단 소식과 "전시를 계속해야 한다"는 일본 펜클럽의 성명을 보도했다.
 
성명에서는 "제작자가 자유롭게 제작하고 받아들이는 사람도 자유롭게 감상한다. 동감할 수도 있고 반발할 수도 있지만 제작과 감상 사이에 의사소통이 이루어질 공간이 없다면 예술의 의의는 잃어버리게 되고 사회의 추진력인 자유의 기풍도 위축시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쓰다 다이스케 예술감독에 따르면 전시의 절반 정도가 소녀상에 대한 것이고, 40% 정도는 히로히토 전 일왕을 상기시키는 작품이었다.  
 
그는 이번 결정에 전시 중단을 요구한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과 예술제 교부금 지원 여부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발언이 영향을 줬는지에 대해 묻자 "관계없다"고 주장하며 "안전 관리 문제가 커졌다는 점이 거의 유일한 이유"라고 답했다.
 
전문가들도 전시 중단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전했다. 다지마 야스히코(田島泰彦) 조치(上智)대 교수는 "정치가가 전시 내용에 대해 중단을 요구하고 보조금에 대해 점검하는 등 이번 일은 넓은 의미에서 표현의 자유의 침해와 검열적 행위"라고 했다.
 
도나미 고지(戶波江二) 와세다(早稻田)대 명예교수는 "소녀상 등의 설치가 불쾌하다는 이유로 전시를 그만두게 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에 반하고, 비판이 강하다는 이유로 주최 측이 전시를 중단하는 것도 용납할 수 없다"며 "혼란을 이유로 중단하는 것은 반대파의 의도대로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작가 기타하라 미노리씨는 전시 중단에 대해 "역사문제를 직시하지 않는 불관용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인권의식이 없는 국가라는 점이 세계에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