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윤모 “정부와 업계, 한몸으로 움직일 때…패키지 지원 약속”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일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 방안에 대해 "국내 공급망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수요-공급기업 간의 다양한 협력 모델 구축을 위해 자금·세제·규제완화 등 모든 지원책을 패키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업종별단체 대표들과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 간의 원활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는 비상한 각오 하에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으로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몸으로 움직여야 한다"면서 "업종별 협회가 기업들의 애로를 수렴하고 정부에 전달하는 충실한 가교 역할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철강, 섬유 등 국내 주력 사업이자 일본 수출 규제 영향권에 속한 11개 업종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대표들은 업계에서도 각 업종의 상황에 맞는 대응계획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의 지원과 제도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