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아베 정권, 한국에 굴복하면 지지율 단번에 무너질 수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이 한국에 굴복하는 경우 지지도에 타격이 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아베 정권의 지지층 유지 전략의 하나로 일본 정부가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는 해석이다. 
 
3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보수층을 고려할 때 한국에 굴복하면 아베 정권에 대한 지지도가 한 번에 침체할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지지층을 다지기 위해 더 강력한 수출 규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 외무성 간부는 "이제부터 장기전"이라 표현했고, 경제산업성 간부는 "수출 규제 품목을 확대하는 등 '수출 규제 3탄'에 나설 수도 있다"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이어 "미국이 적극 중재에 나섰다면 일본 대응도 달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한일 정상을 움직이는 등 적극 중재에 나섰다면, 일본도 대응이 달랐을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한일 갈등 중재에 진심도가 낮은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 갈등에 소극적으로 개입하며 싸움을 제어할 수 없는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운 트럼프 행정부는 동맹국 갈등 중재에 소극적 모습을 보였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패권을 지탱하는 데 동맹국과의 관계는 큰 영향력이 없다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