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뤘던 독도 방어훈련 이달 중 실시 검토···日 극렬 반발할 듯

독도 [국방부]

독도 [국방부]

군이 독도 방어 훈련을 이르면 이달 중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4일 복수의 정부 및 군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와 군이 독도 방어 훈련을 더는 미루지 않고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군은 그동안 매년 전반기와 후반기에 해군, 해경, 공군 등이 참가하는 독도방어훈련을 해왔다. 작년은 6월 18∼19일, 12월 13∼14일에 각각 훈련이 진행됐다. 
 
올해도 정부와 군은 6월 중 독도 방어 훈련을 시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한일관계가 우려할만한 상황으로 흐르자 파장을 고려해 계획을 미뤘고, 훈련 시기를 신중하게 검토해왔다. 
 
정부와 군은 지난 2일 일본이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만큼 더는 훈련을 미뤄서는 안 된다고 보고 있다.
 
정부 소식통은 "독도 방어 훈련 시행은 우리 정부가 일본의 2차 보복 조치에 따라 연장 필요성이 있는지를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 등과 연계해서 시기가 검토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국 관계가 '경제전쟁'으로 치닫는 시점에서 8월 중 독도 방어 훈련은 여러 대일 메시지를 담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8월은 광복절이 있는 만큼 대일뿐만 아니라 국내에도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또 한일 군사 분야 협정인 지소미아(GSOMIA)의 연장 여부 결정을 앞두고 군의 독도 방어 의지를 과시할 수 있다. 
 
훈련에 참여하는 전력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금까지 훈련에는 한국형 구축함(3200t급) 등 해군 함정, 해경 함정, P-3C 해상초계기, F-15K 전투기 등 항공기가 참가했다. 이번에는 이와 함께 2017년 2월 첫 작전 배치된 AW-159 와일드캣 해상작전 헬기가 투입될지도 관심이다. 해병대와 해군은 병력 참여 요청이 오면 즉시 투입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한국의 독도 방어 훈련 때마다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이번에는 경제적 갈등을 겪고 있는 만큼 더 강력한 반발이 나올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