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국 전시회서 위안부 소녀상 없앤 日, 독일에도 "철거해라"

독일 수도 베를린의 여성예술가 전시관인 게독에 전시된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독일 수도 베를린의 여성예술가 전시관인 게독에 전시된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열리는 한 전시회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작품을 철거하라고 압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독 일본대사관은 지난 1일 베를린의 여성 예술가 전시관인 '게독'에 공문을 보냈다. 2일부터 시작된 '토이스 아 어스'(TOYS ARE US) 전시회에 소녀상 작품이 출품된 사실을 알고 미리 공문을 보낸 것이다.  
 
일본은 공문에서 위안부 문제는 이미 한국과 최종합의됐다고 주장하며 전시회에서 소녀상 작품을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전시된 소녀상은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작품으로 지난 1일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출품됐다 사흘 만에 철거된 소녀상과 같은 작품이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공문에서 "2015년 일본과 한국 정부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을 해산한 것은 2015년 양국 합의의 관점에서 전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은 양국 합의에 약속을 안 지켰고, 일본은 모든 약속을 이행했다고 썼다. 이어 "국제사회는 주의깊게 합의 이행을 기다리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합의를 이행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마지막에는 "일본 정부는 21세기에 여성 인권을 위해 선도할 것"이라고 적었다.
 
일본 측의 공문 내용은 한국 정부가 잘못된 행위를 했고, 국제사회가 이를 시정할 것을 기다리고 있다는 식으로 왜곡될 수 있다고 매체는 해석했다. 매체는 일본 정부가 해당 공문을 전시관 측에 직접 전달해 항의한데 이어 전시관 예산을 지원하는 독일 지방정부 등도 압박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몇년 동안 독일 곳곳에 세워졌거나 세워질 예정인 소녀상에 대한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독일 교회의 날' 기념 전시회에 소녀상이 전시되자 일본 뒤셀도르프 총영사관이 연락해 철거를 요청했고, 지난 해 1월에는 라벤스브뤼크의 옛 나치 강제수용소 기념관에 전시된 '작은 소녀상'을 철거하도록 압박했다.  
 
2017년 3월에는 남부도시 베젠트의 네팔-히말라야 파빌리온 공원에 세워진 소녀상에 대해서도 철거를 요청했고, 결국 공원측이 소녀상은 두되, 소녀상을 설명한 비문을 철거했다. 
 
일본 정부의 소녀상 철거 압박은 일본 내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일본에서 개막한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은 전시 사흘 만에 결국 중단됐다. 일본 나고야 시장은 해당 예술제에 '평화의 소녀상' 조형물이 출품된 것에 대해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며 전시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