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텍사스 월마트서 총기난사···"20명 사망, 26명 부상"

텍사스 엘패소 총격 용의자 패트릭 크루시어스가 포착된 CCTV 장면. [AFP/KTSM9 방송=연합뉴스]

텍사스 엘패소 총격 용의자 패트릭 크루시어스가 포착된 CCTV 장면. [AFP/KTSM9 방송=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대형 쇼핑몰에서 3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0여 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오전 10시쯤 엘패소 동부의 쇼핑단지 내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엘패소의 무고한 시민 20명이 목숨을 잃고 그밖에 20명 이상이 다쳤다"며 "우리는 희생자와 그들의 가족을 도와 하나로 단결하며, 우리가 그들을 돕기 위한 모든 일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현재 부상자는 4개월 된 아기부터 80대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에 걸쳐 있으며, 이중 위독한 사람들도 있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미 확인된 사망자 숫자만으로도 이번 사건은 미국 내 역대 총격 사건 중 10대 사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지 매체는 경찰이 텍사스주 앨런 출신의 21세 백인 남성 '패트릭 크루시우스'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텍사스 앨런은 범죄 현장인 앨페소에서 차로 10시간(약 1000㎞) 떨어진 곳이다.
 
인터넷에 돌고 있는 총격 현장 동영상에는 크루시우스가 소총으로 무장한 채 총격 소음을 방지하기 위한 귀마개를 하고 범행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엘패소 총격 현장에 출동한 현지 경찰. [AP=연합뉴스]

엘패소 총격 현장에 출동한 현지 경찰. [AP=연합뉴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엘패소에서 끔찍한 총격이 있었다. 많은 이들이 죽었다는 보도가 있는데 매우 안됐다"고 말했다.
 
월마트는 또한 성명을 통해 "비극적인 사건으로 충격적"이라며 "우리는 희생자와 지역사회 등을 위해 기도하면서 경찰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기 사고는 미국의 고질적인 사회문제지만, 최근 들어 빈도가 더 잦아지는 상황이라 주목된다.
 
지난달 27일 뉴욕 브루클린 동쪽 브라운스빌에서 열린 대규모 행사 '올드 타이머스 데이'에서는 총격범 2명이 행사가 끝날 무렵 총격을 가해 1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했다.  
 
이튿날에는 캘리포니아주 북부 음식 축제 '길로이 마늘 페스티벌'에서 총격이 발생해 용의자를 포함해 최소 4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