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음주 추경 심사 김재원에 엄중주의 조치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0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뉴스1]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0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뉴스1]

음주 상태로 추가경정예산안 협상을 벌인 자유한국당 소속의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게 당 차원의 ‘엄중 주의’ 조치가 내려졌다.

“예산 심사 기간 음주는 부적절”

 
한국당은 3일 공보실 명의의 문자 메시지에서 “확인 결과 김재원 의원은 일과 시간 후 당일 더이상 회의는 없을 것으로 판단, 지인과 저녁 식사 중 음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예산 심사 기간 음주한 사실은 부적절한 것으로 보고 엄중주의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밤 11시 10분쯤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들과 문답 도중 말끝을 흐리거나 몸을 가누지 못하고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음주 심사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았다.
 
황 대표의 이 같은 조치는 ‘음주 추경 심사’ 논란이 더는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2차 경제보복 와중에 추경안 처리가 늦어져 국회 및 정치권을 향한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음주 추경 심사’ 논란이 일면서 김 의원과 한국당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당 지도부는 아직까지 윤리위원회 회부는 생각을 안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다고 덮고 갈 수 없으므로 엄중 주의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사유가 어떻든 추경안 심사 중 국민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인 데 대해 당 차원에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