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日, 넘어선 안되는 선 넘었다…한미일 안보공조 균열"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일본은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어제 일본 정부는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며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이은 두 번째 보복”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잇따른 조치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 공조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처사”라며 “우리는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우리는 국민과 국가의 역량을 모아 체계적으로 대처하겠다”며 “후속계획을 정교하게 세우고 범정부적으로 협업하며 그 계획을 이행하겠다. 기업 및 관련 단체 등과 상시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조치에 대응해 소재·부품 기술 개발, 관련 기업 자금 지원 등에 쓸 2732억원의 예산이 포함돼 있다”며 신속한 집행을 약속했다. 또 “부품·소재 산업을 강화하는 사업을 내년 예산안에도 최대한 반영하겠다”라고도 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일본 정부의 조치가 부당하고도 위험함을 세계에 알리면서 동시에 일본이 이 폭주를 멈추도록 하는 외교적 협의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며 “국민께서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시고 지혜와 힘을 모아 대처하시도록 그때그때 솔직히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통해 경제적으로 적어도 다음의 네 가지를 달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첫째, 소재·부품 산업을 키워 특정 국가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확실히 탈피하고 산업의 저변을 넓히려 한다. 둘째,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체제를 단단히 갖추려 한다”고 설명했다. 또 “셋째, 그런 접근을 통해 제조업을 새롭게 일으키려 한다. 넷째, 그것을 통해 청장년의 일자리를 크게 늘리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시 국무회의는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의결하기 위해 열렸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