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 속 ‘식중독 주의보’…“대장균 두 시간이면 100만마리로 증식”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경보·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런 날씨엔 식중독을 일으키는 병원성대장균이 두 시간이면 100만 마리로 증식해 주의해야 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일 밝혔다. 
 

식약처 “여름 식중독 52%는 병원성대장균 원인”
“식재료 세척·보관·관리 주의해야”

식약처에 따르면 2014~2018년 최근 5년간 여름철(6~8월)에 발생한 식중독 10건 중 5건(52%)은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것이었다. 요즘처럼 푹푹 찌는 무더위엔 특히 병원성대장균 증식이 활발하다. 식약처는 “30~35도에서 병원성대장균은 두 시간이면 1마리가 100만 마리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며 “30도 이상 고온이 계속되는 폭염 시기엔 식품을 상온에 잠시만 방치해도 식중독 발생 위험이 커진다. 식재료 세척·보관·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름철 평균 발생 원인체(환자수 기준).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름철 평균 발생 원인체(환자수 기준).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병원성대장균은 채소류나 생고기 또는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식품 때문에 생긴다. 5년간 원인 식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환자 수 기준)은 채소류(29%), 육류(14%), 지하수 등 기타(8%) 순이었다. 주된 발생장소는 학교(58%)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걸리면 묽은 설사·복통·구토·피로·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예방을 위해 채소는 식초, 염소 소독액 등에 5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깨끗한 물로 3차례 이상 씻고, 자르는 작업은 세척 후 하는 게 좋다. 세척한 채소 등은 즉시 사용하거나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식약처는 “냉장시설이 구비돼 있지 않은 피서지, 캠핑장 등에서는 아이스박스 등을 준비해 안전하게 두는 게 좋다”며 “조리를 시작하기 전과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철저하게 손을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식중독 발생 예방요령.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식중독 발생 예방요령.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학교에서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이 많은 만큼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그대로 제공하기보다는 가급적 가열·조리된 메뉴로 제공하는 것이 좋다. 육류나 가금류, 달걀 및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중심온도 75도 1분 이상)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조리된 음식을 바로 먹지 않을 경우 냉장 보관하는 게 좋고 생고기, 생채소 등과 구분해 둬야 한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