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英 명문대 학생, 상공 1000m 비행기서 뛰어내려 숨져

마다가스카르 안자자비 지역. [구글맵 홈페이지 캡처]

마다가스카르 안자자비 지역. [구글맵 홈페이지 캡처]

영국 명문 케임브리지대학교 학생이 아프리카 1000m 상공에서 비행기 문을 열고 갑자기 뛰어내려 숨졌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 등은 현지 경찰을 인용해 숨진 학생은 케임브리지대에서 자연과학을 전공하는 알라나 커트랜드(19·여)며 그의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커트랜드가 갑자기 비행기에서 뛰어내린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경찰은 그가 복용한 항말라리아제 부작용으로 편집증 증상을 보였을 가능성이 있어 조사 중이라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희귀종 게들을 탐색하기 위한 연구팀의 일원으로 마다가스카르 안자자비를 찾은 그는 당시 동료 3명과 함께 경비행기에 타고 있었다. 비행기가 이륙하고 10분이 지났을 무렵 그가 갑자기 비행기 문을 열고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비행기는 1130m 상공에서 운항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영국 일간 더선에 "커트랜드가 안전벨트를 풀고 경비행기 오른쪽 문을 열고 뛰어내리려 했다"며 "커트랜드 동료들이 그를 비행기 안에 붙잡아 두려고 5분 동안이나 애를 썼지만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커트랜드의 부모는 지난달 31일 영국 외무부를 통해 "그가 평소 밝고 독립적이었으며 모험심과 열정을 가지고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잡으려고 노력하는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그의 모교인 케임브리지대학 관계자도 "커트랜드의 사망 소식에 대학이 큰 충격에 빠졌다"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애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