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노, 강경화와 설전…"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국가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이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다.
 
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일본이 오늘 아침 한국을 포괄적인 수출 우대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에 대해 여러분의 관심을 촉구할 수 밖에 없다"며 "일본의 결정은 일방적이고 임의적인 방식으로 이뤄졌다. 엄중히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 지역에서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 차별없는 무역을 확대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이어가자"며 일본의 결정에 항의의 뜻을 밝혔다.
 
이에 고노 외상은 강 장관의 발언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고노 외상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으로부터 일본의 수출 관리 조처에 대해 문제제기를 들은 적 없다"며 "강 장관의 문제제기 근거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노 외상은 "민감한 상품과 기술에 대한 효과적인 수출 통제를 유지하는 것은 안보의 관점에서 이뤄진 것으로 국제 사회 일원으로서 일본의 책무일 뿐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우호적이고 동등한 지위를 누려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관련 규정과 충분히 양립할 수 있다. 아세안 국가들로 부터 아무런 문제제기도 받지 않고 있다. 이부분에 대해 문제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각료회의를 열고 10분 만에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이날 결정된 개정안을 오는 7일 공포해 28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