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달 31일로 총선 후보 뽑는 민주당 권리당원 마감… '역대 최대 규모' 80만명 관측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6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리당원투표'를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21대 총선 공천 규정을 확정하기 위해 28일부터 이틀간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투표를 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6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리당원투표'를 홍보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제21대 총선 공천 규정을 확정하기 위해 28일부터 이틀간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투표를 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의원 총선 공천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권리당원 모집을 지난달 31일 마감했다. 호남 지역의 경우 전북 9만, 전남 6만, 광주 5만 등 20만 여명이 새롭게 당원 가입 서류를 접수했다. 신규 당원들이 6개월 이상 월 1000원 이상의 당비를 납부하면 경선 투표권을 행사하는 ‘권리당원’이 된다. 그 규모가 지난해 8월 전당대회(73만명)를 훌쩍 뛰어넘어 80만 명 수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8월 이해찬 대표 체제가 시작된 후 민주당은 권리당원 확대에 공을 들여왔다. 권리당원의 권한을 늘리고 소통을 강화한다는 게 이 대표의 공약이기도 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출마자를 결정하는 경선 방식으로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일반 유권자) 50%를 확정했다고 지난달 1일 발표했다. 관심과 참여도가 높은 권리당원들의 투표가 경선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구조다.  
 
일각에서 당원 모집 경쟁이 과열돼 경선 후유증으로 이어지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이해식 대변인은 “중앙당 차원에서 전수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허위주소 기입 등 일부 편법은 걸러질 것”이라며 “특별히 부작용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보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당원 규모는 곧 당세와 직결된다. 큰 선거가 다가오면 지역 입후보 예정자들이 경쟁적으로 당원 모집에 나서기 때문에 통상 규모가 늘어난다. 특히 지난해 지방선거 때는 후보도 많고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고공행진 할 때라 당원 가입이 쇄도했다. 하지만 자신이 지지한 후보가 당선되지 않으면 이탈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 조직을 재정비하는 차원에서 당원 모집을 독려하고 있다.  
 
각 시도당은 8월 중순까지 신규 당원 입력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명확히 입력했는지, 탈당 이력 등 당원 자격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점검해야 당원 규모도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전남도당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 당원이 급격히 늘었다가 다시 줄어들면서 연말 기준 43만 명 정도였는데 이런 추세라면 50만명 정도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방선거 기록을 뛰어넘긴 힘들어도 육박하는 수준일 수는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