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가 SNS서 한국인의 댓글을 지우기 시작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노쇼’ 논란을 일으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자신의 SNS에 한국 축구 팬들의 비난 댓글이 쇄도하자 이를 삭제하기 시작했다.
 
지난 1일 호날두의 SNS에 댓글을 단 한 네티즌은 공감수 1000개인 자신의 글이 삭제됐다며 “아무리 지워도 5000만은 너의 치졸함을 알고 있다”고 비난했다. 다른 네티즌은 자신의 글도 삭제됐다며 “세리에A 연맹에도 투서를 넣었다. 사과할 때까지 기만행위를 한명이라도 더 알게 할 것”이라고 적었다.
 
호날두는 지난달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 출전하기로 돼 있었다. 세계적인 축구 선수인 호날두가 ‘45분 이상 뛴다’는 옵션이 계약서에 포함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축구 팬들은 적게는 3만 원에서 비싸게는 40만 원을 주고 입장권을 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지만 호날두는 몸이 안 좋다는 이유로 그라운드에 나타나지 않고 벤치를 지켰다. 팬들은 호날두의 해명을 원했지만 경기 후 인터뷰 시간도 주어지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주최사인 더페스타가 호날두 결장에 공식 사과했을 뿐 당사자인 호날두는 아무런 언급 없이 한국을 떠났다.
 
호날두의 결장과 무성의한 태도에 한국 팬들은 분노했다. 당시 경기를 관람한 일부 관중들은 ‘호날두 노쇼’에 대한 손해배상 집단 소송에 나섰다.
 
여기에 기름을 부은 건 호날두였다. 아프다는 핑계로 출전하지 않은 호날두는 한국을 떠난 다음 날 SNS에 ‘집에 돌아와서 좋다’는 글과 함께 러닝머신을 뛰는 영상을 올렸다. 이어 즐겁게 훈련 중인 모습을 올리거나 자신의 수상 소식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에 국내 축구 팬들은 SNS로 몰려가 댓글로 호날두의 공식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공식 입장은커녕 진실한 사과조차 없는 호날두의 모습에 한국 팬들은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그를 향한 실망과 분노가 담긴 댓글이 주를 이뤘다. 경기장을 찾기까지 들인 돈과 시간 등 사연을 길게 작성한 팬도 있었다. 일부 팬들은 호날두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를 찬양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여기에 이에 반박하는 중국·일본 네티즌까지 뒤섞여 난장판이 됐다.
 
호날두는 자신의 SNS에 비난 댓글이 난무하자 이를 지우기 시작했다. 주로 한국어로 작성된 댓글을 계속 삭제하고 있지만, 워낙 양이 많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