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와플기계로 밑창 찍은 나이키 운동화, 5억 낙찰

 
운동화 경매 낙찰가 최고액을 기록한 나이키 '와플 슈즈'가 지난달 12일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놓여있다.[AP=연합뉴스]

운동화 경매 낙찰가 최고액을 기록한 나이키 '와플 슈즈'가 지난달 12일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놓여있다.[AP=연합뉴스]

1972년에 만들어진 나이키 최초의 러닝화 한 켤레가 지난달 24일 43만 7500달러(한화 약 5억원)에 팔렸다. 이 운동화는 나이키의 공동창업자 빌 바워먼이 주방에 있던 와플기계로 밑창 무늬를 만들어 일명 '와플 슈즈'로도 불린다. 와플기계로 찍은 밑창 무늬는 저항을 줄여 육상선수들의 기록에 도움을 줄 수 있었고, 뮌헨올림픽 예선전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위해 12켤레가 한정판으로 만들어졌다. 

1972년 한정판 '와플 슈즈' 운동화 경매사상 최고가(한화 5억원) 기록해

운동화 경매 낙찰가 최고액을 기록한 1972년 나이키 '와플 슈즈'가 지난달 12일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놓여있다.[AP=연합뉴스]

운동화 경매 낙찰가 최고액을 기록한 1972년 나이키 '와플 슈즈'가 지난달 12일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놓여있다.[AP=연합뉴스]

나이키의 공동창업자 빌 바워만은 부인이 사용하던 와플기계를 이용해 밑창 무늬를 만들었다. 이 신발은 12개 한정판으로 만들어진 운동화 중 한 켤레다. [AP=연합뉴스]

나이키의 공동창업자 빌 바워만은 부인이 사용하던 와플기계를 이용해 밑창 무늬를 만들었다. 이 신발은 12개 한정판으로 만들어진 운동화 중 한 켤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2일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100 켤레의 희귀 운동화가 등장해 새로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와플 슈즈'를 비롯해 이날 경매에 나온 모든 운동화는 캐나다 사업가 마일스 나달이 사들였다. [UPI=연합뉴스]

지난달 22일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100 켤레의 희귀 운동화가 등장해 새로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와플 슈즈'를 비롯해 이날 경매에 나온 모든 운동화는 캐나다 사업가 마일스 나달이 사들였다. [UPI=연합뉴스]

 
지난달 뉴욕 소더비경매장에 나온 와플 슈즈는 한정판으로 만든 제품 중 유일하게 한 번도 착용하지 않은 제품이라 높은 낙찰가가 예상됐다. 이전까지 경매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운동화는 1984년 LA 올림픽 남자농구 결승전에서 마이클 조던이 신었던 컨버스 운동화였다. 이 운동화는 2017년 약 2억 2000만원에 팔렸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