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경 삭감규모 막바지 진통…평화·정의 "숫자놀이 할 때 아니다"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한산하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어 추경,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등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 심사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물리적으로 제시간 개의가 어렵다고 판단, 오후 4시에서 다시 8시로 연기했으나 이마저도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한산하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어 추경,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등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 심사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물리적으로 제시간 개의가 어렵다고 판단, 오후 4시에서 다시 8시로 연기했으나 이마저도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1일 일본 경제보복 대응 예산 등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여야 교섭단체 3당을 겨냥, 조속한 합의 처리를 촉구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국민들은 한편으로는 분노와 한편으로는 걱정으로 밤을 지새우고 있다”면서 “지금 국회가 뭐 하고 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가) 비상한 시기에 긴 시간 동안 감액 등 숫자 싸움만 하고 있다”며 “국민이 보기에 그동안 국회가 보여준 모습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추경 처리 외에도) 본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예상되는 결과에 대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하는데 (지연되는) 시간이 아까울 지경”이라고 일갈했다.
 
윤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3당에 요구한다. 추경을 살필 만큼 살폈으면 이제 최종적인 추경안 처리를 합의하라”며 “그리고 본회의는 진행하면 된다. 지금 국회는 추경 숫자놀이로 시간을 낭비할 때가 아니다”고 촉구했다.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가 파행과 공전을 거듭하다가 꼭 딱 닥쳐서야 차수를 변경하고 날을 새워서 안건을 처리하는 오래된, 해묵은 관행이 계속해서 되풀이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장병완 전 원내대표 역시 “거대 양당 지도부가, 교섭단체를 대표해서 국회를 끌어갈 능력이 없다는 걸 오늘 현장에서 여실히 보여준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김재원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는 1일 추경안 삭감 규모를 놓고 심사를 이어갔지만, 절충점을 찾지 못한 채 막바지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