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한일, 갈등 완화 방법 스스로 찾길 희망”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가진 돈 쁘나뭇위나이 태국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가진 돈 쁘나뭇위나이 태국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에 대해 “한일 양국이 갈등을 완화하는 길을 찾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콕 센타라 그랜드 호텔에서 아세안(ASEAN) 의장국인 태국 돈 쁘라뭇위나이 외교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내일 한일 외교장관과 만날 기회를 가질 예정”이라면서 “오늘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2~3분 만났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양국이 지난 몇 주간 발생한 갈등을 완화할 방법을 스스로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미 실무협상이 진행되지 않는 데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방콕에 있는 동안 그럴 기회가 없을 것 같아 유감”이라면서도 “우리는 북한과 대화를 언제라도 계속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팀을 보내 싱가포르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약속한 일들을 이룰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나는 그 일이 머지않아 일어날 것이라고 낙관한다”고 덧붙였다.
 
2일 폼페이오 장관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을 만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