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성 동료 아파트 찾아가…목졸라 살해한 40대 긴급체포

[뉴스1]

[뉴스1]

여성 직장 동료를 목 졸라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1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범행이 일어난 장소는 피해자가 사는 아파트였다.
 

여성 사는 아파트 찾아가 범행 추정
경찰 "술 만취한 상태…조사 어려워"

광주 광산경찰서는 1일 A씨(41)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1시40분 사이에 광주광역시 광산구 한 아파트 복도에서 직장 동료 B씨(31·여)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아파트는 B씨가 살고 있는 아파트였다.
 
아파트 복도를 청소하던 청소부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B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B씨의 시신에서 타살 흔적을 발견했다. 검시 결과 B씨는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목이 졸려 숨졌다는 의미다.
 
경찰은 곧장 B씨의 사망 추정 시각을 전후로 이 아파트에 드나든 사람들을 조사해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이동 경로 등을 추적해 긴급체포했다.
 
A씨가 B씨를 살해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광산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긴급체포됐을 당시 만취한 상태였다. 아직 술이 깨지 않아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보고 시간이 조금 흐른 뒤 본격적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둘이 직장 동료 사이라는 것 외에 구체적인 관계는 아직 조사 전”이라고 말했다.
 
김정석 기자,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