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1월부터 일본의 경제 보복 예측해왔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일 관계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해왔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1월부터 유튜브를 통해 한·일 관계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 일본으로부터 경제 보복이 있을 거라고 예측해왔다"면서 "IMF 때도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친다는 YS의 무책임한 말 한마디로 인해 일본이 한국의 외환위기를 외면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한·일 관계를 파탄에 이르게 한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외교 책임부터 추궁하고 대통령으로부터 사과를 받아낸 후 합심하여 대일 항쟁에 나서는 것이 야당의 역할인데, 이런 절차를 생략하고 문재인 정권에 편승해 대일 항쟁을 하자는 것은 불 지른 방화범의 책임은 묻지 않고 같이 불을 끄는 데만 합심하자는 것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이어 "외교부 장관은 청와대 통역관이 아니다"라면서 "외교부 장관과 주일 대사의 한·일 관계 파탄의 책임부터 묻고 대일 항쟁에 나서는 것이 야당 본연의 자세다. 그것이 국익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지난달 31일에는 페이스북에 "지난 대선 때부터 일관되게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해왔다"면서 "핵균형만이 살길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