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이콧 재팬’ 여파? 유니클로 종로3가점 폐업 수순

유니클로 종로3가점 건물 [연합뉴스]

유니클로 종로3가점 건물 [연합뉴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타격을 받고 있는 SPA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의 종로3가 지점이 폐점 절차에 들어간다.

유니클로 “계약만료일 뿐”

 
유니클로 종로3가 지점이 입주한 서울 종로구의 5층 건물에는 1일 ‘임대 - 1·2·3층 207평’이라는 파란색 플래카드가 걸렸다.
 
현수막을 내건 부동산에 따르면 계약 기간은 올해 10월까지이며 건물주와 유니클로 간 조건이 맞지 않아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유니클로 측은 종로3가 지점 철수는 일본 불매운동과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불매운동과 관련 없이 계약 만료로 알고 있다”면서 “매장 이전 문제는 내부 사항이라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유니클로 종로3가 지점이 문을 닫을 경우 일본 상품 불매운동 후 첫 폐점 사례가 된다. 불매운동 이전엔 유니클로 롯데마트 영등포점, 압구정점, 강남점 등이 문을 닫았다.
 
한편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이번 달 31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이는 AK플라자 폐점에 따른 것이지만 추가 이전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