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제주 표선해수욕장서 실종 고교생 시신 발견

1일 표선포구에서 실종된 유군에 대해 경찰을 비롯해 지역 의용소방대원 등이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다. [중앙포토]

1일 표선포구에서 실종된 유군에 대해 경찰을 비롯해 지역 의용소방대원 등이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달 29일 서귀포시 집에서 나간 뒤 행방이 묘연했던 유모(17)군이 실종 나흘 만인 1일 끝내 주검으로 발견됐다.
 
1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0분쯤 서귀포시 표선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지난달 29일 실종된 유군의 시신을 수상레저 업체 관계자가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유군의 시신을 인근 포구로 인양했다. 이후 유가족이 시신을 확인했다.
 
유군의 가족은 지난달 30일 유군이 “아무 말 없이 휴대전화기를 두고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유군의 행적을 쫓았다. 유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6시50분경 성읍2리의 폐쇄회로(CC)TV에 찍혔고, 같은 날 오후 8시55분쯤 표선 한 호텔 앞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