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은 대구경조종방사포, 南은 탄도미사일…모자이크된 발사대 보니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는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는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31일 발사한 2발의 발사체는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1일 보도했다. 하지만 국방부와 합참은 이 발사체에 대해 비행 특성으로 미뤄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형태라고 발표했고 이날 현재까지 이 발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7월 31일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며 “시험사격을 통하여 새로 개발한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탄의 전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설곗값에 도달했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인되고 무기 체계 전반에 대한 전투 적용 효과성이 검증됐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종방사포 무기체계에 대한 해설을 들으시며 개발 정형(상황)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하시었다”며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오늘 우리의 시험사격 결과가 털어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무기의 과녁’은 남측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이날 오후 조선중앙TV에 공개된 15장의 발사 장면 사진에 따르면 북한의 발사체는 외형면에서 방사포와 유사하다. 엿새 전 시험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는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는 정도다.
 
신형 방사포의 정확한 제원을 밝히지 않기 위해 발사대를 모자이크해서 공개하긴 했어도 사진 속 이동식발사대(TEL) 위에 발사관이 장착된 점 또한 북측의 방사포 사격 주장을 뒷받침한다.
 
북한 관영매체는 7월 31일 시험 발사된 두 발의 발사체에 대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는 밝혔지만, 군 당국은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기존 평가를 고수했다. [연합뉴스]

북한 관영매체는 7월 31일 시험 발사된 두 발의 발사체에 대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는 밝혔지만, 군 당국은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기존 평가를 고수했다.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지난달 31일 오전 5시6분과 5시27분경에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경 방사포는 사거리가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하다 보니 레이더 궤적만으로는 탄도미사일과 혼동되는 경우가 더러 있지만, 북한 매체들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군 당국이 북한이 새로 개발한 방사포를 미사일로 오인한 셈이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는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는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