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탄 피자’ 배달하고도 “환불 불가”라던 피자헛 결국 사과

지난달 22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피자헛 관련 게시물. 글쓴이는 피자헛의 한 가맹점에서 ‘탄 피자’를 배달 받았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페이스북]

지난달 22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피자헛 관련 게시물. 글쓴이는 피자헛의 한 가맹점에서 ‘탄 피자’를 배달 받았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페이스북]

한국 피자헛이 고객에게 탄 피자를 배달해 논란이 인 데 대해 사과했다.
 
피자헛은 지난달 30일 공식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한국 피자헛은 고객의 안전과 제품의 품질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있다”며 “이번 일로 피자헛을 사랑해 주시는 고객님들께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진 한국 피자헛 페이스북]

[사진 한국 피자헛 페이스북]

피자헛은 “7월 22일 한 가맹점 매장에서 ‘메가크런치갓치킨’ 제품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접수된 사실을 인지했고 그 후 해당 가맹점주와 논의해 환불 조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사는 물론 가맹점 모두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며 “본사는 해당 매장에 즉각 제품 및 CS 교육을 재실시했으며 제품 제조과정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했다”고 밝혔다.
 
피자헛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전 매장에 교육을 실시하겠다”며 “앞으로 고객의 입장에서 문제를 인지하고 고민할 수 있는 매장, 고객센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피자헛의 한 가맹점으로부터 ‘탄 피자’를 배달받고 항의했지만 교환이나 환불 등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또 이 같은 상황을 고객상담실에 전달했으나 ‘안타깝지만 탄맛 제공에 대한 실물을 확인하고도 정상제조라 하여 교환, 환불이 불가하다는 매장 대응에 저희가 도움을 드릴 수 없음을 이해 바란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피자헛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엔 늑장 대응을 지적하는 댓글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언론에 보도돼야 반성하는 것이냐’고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인터넷에 공론화 되니까 이렇게 조치를 진행한다. 처음부터 소비자를 무시하지 않았으면 이렇게 사과문을 올리는 일도 없었을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피자헛 측은 네티즌의 비판에 일일이 댓글을 달아 “이번 일을 계기로 인터넷 공론화가 되기 전에 바로 잡을 수 있도록 매장 재교육 및 CS응대 교육을 하겠다”, “언론에 나지 않아도 바로 해결할 수 있도록 바뀌겠다”고 사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