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민당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니카이에 2번 '물먹은' 의원들

 지난달 31일부터 1박 2일간 도쿄를 찾았던 여야 방일 의원단(단장 서청원 의원)이 집권당인 자민당엔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일정을 마무리했다. 
 

자민당에 입장도 못해보고 일정 마쳐
강창일 "화이트국가 배제 강행 느낌"
산케이 신문은 "불청객 외교" 조롱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 도쿄(東京)를 찾아 1박 2일간의 의회 외교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김포공항에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 도쿄(東京)를 찾아 1박 2일간의 의회 외교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김포공항에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초 전날 5시로 잡혔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등과의 회동은 만남 직전 연기돼 1일 오전 11시 30분으로 바뀌었다가 결국 취소됐다.
 
자민당 측은 “자민당 내 긴급 안전보장회의 개최로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지만 본지가 입수한 자민당 일정표엔 긴급 안보회의는 없었다.
 
전날 "국회 개원 준비로 바쁘다"는 이유를 댔던 자민당 니카이 간사장 측이 결국 두 차례나 약속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셈이 됐다.
 
의원단의 일원이자 한ㆍ일 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자민당 측에 '이는 외교적 결례'라고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무역 우대조치를 제공하는 안보우호국을 의미하는)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방침을 강행하기 때문에 만나도 할 얘기가 없으니 피한 것 같다”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자민당에 함구령을 내린 것 아니겠냐"고 했다.
 
자민당 내 5위 파벌을 이끄는 '니카이파'의 수장이자 지한파인 니카이 간사장이 의원단과의 약속을 깼다면 이는 아베 총리의 의중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결국 의원단은 자민당 의원들 중엔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회장과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 등 일ㆍ한 의원연맹(한ㆍ일 의원연맹의 카운터파트) 소속 의원들만 접촉한 셈이 됐다.
 
의원단은 전날 '연립 여당' 공명당에 이어 1일엔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 등 야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을 찾은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도쿄 공명당 당사를 방문,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을 찾은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도쿄 공명당 당사를 방문,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원단은 특히 공명당에 거는 기대가 컸다. ‘평화의 당’을 표방하며 한국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왔고, 연립 여당으로 자민당에도 일정한 영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대표가 “한국은 정권만 바뀌면 약속을 깬다"고 공격하면서 면담 모양새는 의원단의 당초 기대와는 다른 방향으로 흘렀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우리는 이번 조치가 경제보복이라며 초당적인 대응을 하러 왔는데, 여기도 '한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초당적으로 대응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비공개 밀사를 보내든 해서 근본적으로는 청와대와 총리관저가 풀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아베 정권의 입장을 가장 잘 반영한다는 산케이 신문은 한국 의원단의 방문을 ‘불청객 외교’라고 비아냥대는 기사를 실었다.  
 
기사에서 산케이는 “한국 의원단엔 위기감과 초조함이 두드러졌다", "일본을 향해 자신들의 주장을 전개함으로써 한국 국내를 상대로 (존재감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묻어났다”고 주장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