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파견 日기자 실종 해프닝…연락 끊겼다 "무사" 전화

서울남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서울남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업무상 힘들다'는 편지를 남기고 연락이 끊겼던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 서울특파원이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일 니혼게이자이 서울특파원인 30대 일본인 남성 A씨의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실종신고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실종 신고를 했던 동료가 A씨의 안전을 확인했으니 실종신고를 해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날 오후 일본 본사에 전화를 걸어 자신은 무사하다고 알리며 "물의를 빚어서 죄송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 회사 관계자 2명에게 '업무상 힘들다',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 이후 오후 2시 30분쯤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건물에 있는 니혼게이자이 신문 서울지국 사무실에서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11시 34분 A씨 동료의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