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 간극 재확인…日 외무성 당국자 “일본 종래 입장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태국 방콕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회담에서 일본은 종래의 입장만 되풀이했다.
 
일본 외무성 당국자는 이날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끝난 직후 일본 기자들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해서 화제에 올랐지만 일본 측은 일본의 종래 입장을 말했다”며 “상세한 것은 삼가하고 싶다. 한국 측의 발언은 한국 측으로부터 듣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당국자는 ‘강제 징용 배상 관련 일본 업체에 실제 피해가 있었을 경우는 대항조치가 있다는 취지를 전달했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한국 측에 의한 국제법 위반을 빠르게 시정하도록 강하게 말했다”고 답했다.
 
일본 당국자는 강 장관이 한일 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를 꺼낸 것에 대해선 “양국 간에 북한 문제라도 긴밀히 협력을 실시할 것을 확인했다”라면서도 “그 이상의 상세한 해석은 삼가고 싶다”고 밝혔다.
 
일본 당국자는 ‘북한에 대한 의견 교류’에 대한 질문에 “북한 관련 상황에 대해서 계속해서 긴밀한 제휴를 확인했지만, 그 이상의 상세한 것은 삼가하겠다”고 말했다. ‘독도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독도 문제는 시간 관계도 있어 의제에 오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 장관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등 한·일 갈등 사안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양자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일 그런 조치(화이트리스트 제외)가 실제 내려진다면 한·일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했다”면서도 “일본 측이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아무런 확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도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강력하게 수출규제 문제를 이야기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우대국)’ 제외 고려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면서도 “한·일 양측의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 일본 측에 큰 변화가 있지 않다”며 밝혔다.
 
일본은 예정대로 2일 각료회의를 열어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라 사실상 외교 채널로 접점을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