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증 장애인 참의원 위해 '특별석' 마련한 일본 의회

지난 7월 일본 참의원 선거 당시 이색 당선자로 주목을 받았던 신생 정치단체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첫 등원에 나섰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오른쪽)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첫 등원해 본회의장에 자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오른쪽)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첫 등원해 본회의장에 자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두 의원은 중증 장애인으로 원내에 진입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소문사진관]
루게릭병과 뇌성마비 참의원 첫 등원 성공
3인용 좌석을 2인용으로 개조

루게릭 환자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이 1일 일본 도쿄 의사당 앞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루게릭 환자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이 1일 일본 도쿄 의사당 앞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후나고 의원은 손발을 움직일 수도, 목소리를 낼 수도 없는 루게릭병을 앓고 있다. 2002년 전신 마비 상태가 됐고 현재 치아로 센서를 물어 컴퓨터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의사소통하고 있다.  
뇌성마비 환자인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뇌성마비 환자인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기무라 의원은 생후 8개월 때 보행기 사고로 뇌성마비 판정을 받고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하고 있다.
 뇌성마비 환자인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에 도착해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뇌성마비 환자인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에 도착해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두 의원이 간병인의 도움을 받아 휠체어를 타고 의사당 앞에 도착하자 많은 기자가 몰려들었다. 이 두 의원은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의회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청사로 들어갈 수 있었다.
휠체어를 탄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슬로프를 이용해 일본 도쿄 의사당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휠체어를 탄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슬로프를 이용해 일본 도쿄 의사당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먼저 이들은 본청으로 들어가기 위해 계단 위에 설치된 슬로프를 이용했다. 참의원 사무국이 두 의원을 위해 준비한 것이다.
루게릭 환자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루게릭 환자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일본 도쿄 의사당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또 사무국은 큰 휠체어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두 의원을 위해 좌석을 본회의장 출입구 근처에 배정했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왼쪽)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첫 등원해 본회의장에 자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왼쪽)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이 1일 휠체어를 타고 첫 등원해 본회의장에 자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관례상 초선 의원들은 회의장 앞쪽 좌석부터 배정받는데 이들의 출입을 배려하기 위해 다선 의원들이 앉는 맨 뒷줄에 좌석을 마련했다. 
일본 참의원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본회의장에서 중증장애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참의원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본회의장에서 중증장애인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과 기무라 에이코 의원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약 750만원의 비용을 들여 기존 3인용 좌석을 2인용으로 개조했고, 이들의 의료 기기와 개인용 컴퓨터 사용을 위한 전원도 설치했다.
이 외에 참의원 측은 두 의원을 위해 의사당 내 다목적 화장실 증설을 검토하고 있고, 의원회관의 사무실도 출입이 편한 저층으로, 그리고 다목적 화장실에서 가까운 곳으로 배정키로 했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가운데)이 지난달 21일 참의원 선거 직후 당선이 확정된 뒤 축하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후나고 야스히코 의원(가운데)이 지난달 21일 참의원 선거 직후 당선이 확정된 뒤 축하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기무라 에이코 의원(왼쪽)이 지난달 22일 참의원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뒤 축하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일본 ‘레이와신센구미’의 기무라 에이코 의원(왼쪽)이 지난달 22일 참의원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뒤 축하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어렵게 원내 진입과 등원에 성공한 두 의원은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후나고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간병인을 통해 “약하게 보이지만 근성만은 남보다 두 배”라면서 장애인을 대하는 방법을 바꾸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했고, 기무라 의원도 “어려운 상황에 놓인 장애인의 한 표 한 표가 마음에 와 닿고 있다. 열심히 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